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건강이상설’몸무게 40kg 이상 급증”

중앙일보 2017.11.21 05:42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안남도 강서군에 있는 금성 뜨락또르(트랙터) 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안남도 강서군에 있는 금성 뜨락또르(트랙터) 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북한이 60일 넘게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하지 않는 이유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라는 소문이 해외 매체들 사이 확산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익스프레스는 김정은이 최근 공식 석상에서 보인 모습에서 몸무게가 급증하고 발이 불편한 것처럼 보였다며 김정은의 건강이상설을 제기했다.  
 
이 매체는 김정은이 통풍, 당뇨, 심장병, 고혈압 등을 앓고 있다고 알려졌다며 이들 질환으로 인해 치명적인 결과를 맞게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9월 14일 이후 미사일 시험 발사를 중단한 상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에 나섰을 때 추가 도발이 있을 것이란 예상이 있었지만 발생하지 않았다.
 
온라인매체 데일리스타는 지난 19일 각국 정보당국들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임박을 경고해 왔지만, 김정은으로부터 어떠한 움직임도 관측되지 않고 있다며 그의 건강에 문제가 생긴 것 같다고 추정했다.
 
데일리스타는 최근 사진에서 김정은의 체중이 다시 많이 증가한 모습이 두드러졌고, 손을 옆구리에 댄 채 불편한 표정을 짓는 등 건강에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매체는 올해 33세인 김정은이 성형외과에서 발이 불편한 모습을 보이며 의자를 찾아 앉았고, 북한의 한 신발 공장을 방문한 현장에서도 얼굴에 식은땀을 흘린 채 앉은 모습이 포착됐다는 것.
 
그러면서 김정은이 당뇨와 심장질환, 고혈압, 통풍을 앓고 있다고 전했다. 또 그가 노동당 위원장에 오른 뒤 체중이 무려 90파운드(약 40kg) 늘어났다고 데일리스타는 밝혔다.
 
앞서 가디언은 김정은이 암살에 대한 공포에 시달리고 있고, 이 때문에 폭식과 폭음을 지속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일부 정보기관을 통해 김정은이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이 전해지기도 했다.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화 제안을 거부하고, 핵 위협을 멈추지 않고 있다. 미국의 북한 연구 전문기관인 38노스는 북한이 탄도미사일 잠수함을 개발 중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은의 건강 이상설은 그의 공개 활동이 뜸해질 때마다 떠올랐다. 우리 국가정보원은 김정은이 과음·과식 등의 식습관과 무절제한 생활로 심장력 고위험군 진단을 받았다고 파악 중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