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군 서열 1위 황병서 내쳤다

중앙일보 2017.11.21 02:02 종합 1면 지면보기
왼쪽부터 최용해, 황병서, 김원홍.

왼쪽부터 최용해, 황병서, 김원홍.

북한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김원홍 총정치국 제1부국장이 처벌당했다는 첩보가 입수됐다고 국가정보원이 20일 밝혔다.
 

국정원 “최용해 주도로 김원홍도 처벌, 당에 태도 불순 이유”
“당, 20년 만에 군 총정치국 제재 … 주민 생활 1일 보고 돌입”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최용해(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주도 아래 당 조직지도부가 총정치국의 당에 대한 불순한 태도를 문제 삼아 총정치국을 제재했다. 2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20년 전인 1997년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94년 김일성 사후 권력 기반을 잡기 위해 서관히 노동당 농업담당비서를 공개 총살하는 등 3년간 2만5000여 명을 제거하면서 총정치국도 사정바람에 휘말린 적이 있다. 하지만 그 이후 군 총정치국은 무풍지대였다.
 
더욱이 황병서는 북한 군내 서열 1위이자 한때 권력서열 2위로 평가돼왔고, 김원홍은 지난해 말 국가정보원장과 같은 역할인 국가안전보위상에 임명됐다가 강등된 이후 총정치국 제1부국장을 맡아왔다.
 
관련기사
 
국회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황병서와 김원홍을 비롯해 총정치국 소속 장교들까지 처벌받았다는 첩보가 입수돼 국정원이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첩보 단계는 넘어갔고, 주시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처벌 수위도 나왔는데 그것까지는 (공개가) 제한된다. (국정원이) 대략 알고 있더라”고 전했다.
 
익명을 원한 정보위원은 “황병서 등은 신분상의 처벌을 받는 불이익을 당한 것”이라며 “처벌 수위에 대해선 국정원이 보안을 유지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강석호 자유한국당 의원은 ‘구체적으로 어떤 처벌이 있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 직에서 물러나는 방법도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서 당이나 군 간부들에 대한 처벌 중 신분상 불이익을 동반하는 것으로는 ▶혁명화 조치 ▶징역 ▶당적 박탈 ▶해임 ▶숙청(투옥 또는 지방행) 등이 있다.
 
강 의원은 ‘혁명화 조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노코멘트하겠다”고 했다. ‘혁명화 조치’는 최고지도자의 지시를 이행하지 않거나 당 정책에 어긋나는 행동을 했을 때 직책을 박탈하고 지방 농장 등에서 사상 학습과 노동을 통해 재교육 받는 처벌이다. 두 사람의 처벌 시점은 2주 이내인 것으로 보인다고 익명을 요구한 정보위원이 밝혔다. 이 위원은 “지난 4일 국정원이 비공개 국정감사를 할 때까지 두 사람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며 “그 후 입수된 첩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국정원은 또 “북한 당국이 고강도 유엔 제재 이후 당 조직을 통한 주민생활 1일 보고 체계에 돌입했다”며 “음주가무와 사적 모임이 금지됐고 정보유통 통제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북한의 핵실험 동향과 관련, “6차 핵실험 이후 2번 갱도는 방치, 3번 갱도는 상시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로 관리 중”이라며 “4번 갱도는 최근 건설 공사를 재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김정은의 결단에 따라 언제든 핵실험이 가능할 것으로 국정원은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성훈·유성운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