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인터폴 공조 의뢰

중앙일보 2017.11.21 01:33
김준기 전 DB그룹(구 동부그룹) 회장. [중앙포토]

김준기 전 DB그룹(구 동부그룹) 회장. [중앙포토]

경찰이 여비서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하고도 미국에 머물며 출석요청에 불응한 김준기 전 DB그룹(동부그룹) 회장에 대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공조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 전 회장의 국내 송환을 요청하는 인터폴 공조수사 의뢰를 이달 17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서류 번역 등 절차에 일주일가량이 소요될 예정"이라며 "서울청을 거쳐 경찰청 외사수사과를 통해 인터폴에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인터폴과 공조를 통해 김 전 회장이 귀국하는 대로 영장을 집행할 계획이다. 경찰은 지난 13일 김 전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신청해 14일 영장을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았다.
 
김 전 회장은 비서를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됐으나 지난달 2일부터 이달 9일까지 총 세 차례 경찰의 출석요구에 "신병 치료 때문에 미국에 머물고 있어 출석하기 곤란하다"며 모두 불응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의 비서로 근무하던 A씨는 올해 2∼7월 김 전 회장으로부터 상습 추행을 당했다며 지난 9월 11일 경찰에 고소장과 신체 접촉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제출했다. 김 전 회장 측은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했지만 강제추행은 아니라며 A씨가 동영상을 빌미로 거액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이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 9월 21일 회장직을 사임했다.
인터폴 공조수사 과정은…
일선 경찰서가 인터폴 공조수사를 지방경찰청에 신청하면 경찰청 결정을 거쳐 상대국가 인터폴에 의뢰된다. 이 과정에서 번역 등 절차에 1주일가량 소요된다.
 
만약 경찰청이 수서서의 신청을 받아들여 미국 인터폴에 공조수사를 의뢰해 김 전 회장 송환을 요청하고, 미국 인터폴도 이를 받아들이면 김 전 회장에 대한 강제구인이 가능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