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유진저축은행 출범 … 강남본점, 3개 지점

중앙일보 2017.11.21 00:02 2면 지면보기
현대저축은행이 유진저축은행으로 이름을 바꾸고 새롭게 출발한다. 유진저축은행은 2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강남본점에서 유경선 유진그룹 회장, 유지창 유진투자증권 회장, 유창수 부회장, 이계천 대표 등 20여 명의 임직원과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개최했다. 유경선 회장은 기념사에서 “고객·시장·사회와의 신뢰는 장기적인 성장의 발판이자 어떤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을 최고의 자산”이라며 “유진저축은행이 믿을 수 있는 금융기관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계천 대표는 “앞으로도 정도 경영과 원칙 경영을 바탕으로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지키는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번 사명 변경으로 홈페이지 주소가 바뀌었고, 오픈 기념으로 다음달 12일까지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1972년 대영저축은행으로 창립한 유진저축은행은 강남본점과 목동·송파·분당 총 4개 지점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저축은행서 이름 바꿔

유진그룹은 이번 저축은행 합류로 자본시장 전체를 아우르는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한진 기자 jinnylam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