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洪 “檢특활비 상납도 예산횡령…국정원 특활비 희석할 생각없어”

중앙일보 2017.11.20 19:56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박종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박종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검찰의 특수활동비(특활비)가 매년 법무부에 건네졌다는 의혹과 관련해 “우리는 검찰이 법무부에 상납하는 특활비를 빌미로 국정원 특활비 사건을 희석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이같이 주장하며 “국정원 특활비 유용사건은 철저하게 조사·처벌하라”고 밝혔다. 
 
하지만 홍 대표는 “이번 국정원 특활비 사건과 마찬가지로 검찰의 수사 특활비 전용사건도 검찰이 상부 기관인 법무부에 상납하는 예산 횡령 사건”이라면서 “다 같이 명명백백히 밝혀 (앞으로는) 국민 세금이 누수되는 일이 결단코 없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법무부 예산으로 편성되는 검찰의 수사 특활비 예산도 검찰의 범죄정보수집, 특별수사활동을 위해 총액 개념으로 편성되는 것으로 안다”면서 “그렇다면 그 예산은 검찰이 범죄정보수집 활동과 특별수사활동에만 쓰여야지 법무부 장관이 쓰는 예산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이어 “경찰이 특활비를 행안부에 상납합니까, 해경이 특활비를 행안부에 상납합니까, 정보사령부가 군사정보활동비를 국방부에 상납합니까”라고 반문하면서 “검찰이 법무부에 전용하는 수사 특활비는 인사권을 쥔 법무부에 상납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홍 대표는 앞서 오전에도 베트남 출국에 앞서 '검찰의 특활비 법무부 상납 의혹'과 관련해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었다.
 
홍 대표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특활비와 전혀 다를 바가 없다”며 “똑같이 (법무) 장관과 (검찰) 총장도 같은 선상에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에서 (다루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