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에 등장한 ‘우병우’ 페이지

중앙일보 2017.11.20 19:39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을 받고있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이름으로 된 페이스북 페이지가 등장했다.
 
지난 6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에 개설된 ‘우병우’ 페이지는 20일 기준 1000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이 페이지에는 주로 우 전 수석의 사진이나 심경을 전하는 듯한 글이 게재되고 있는데, 최근까지 게시물이 올라오며 꾸준히 활동 중이다. 게시물엔 간간이 “힘내세요”라는 댓글도 달린다.
 
[사진 페이스북]

[사진 페이스북]

 
이날도 페이지엔 공판 참석을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한 우 전 수석의 사진과 함께 “오늘 오전, 22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왔습니다. 여전히 같은 질문만 반복하는 기자들 때문에 눈앞이 아득해지더군요. 지금은 다 끝나고 잠시 쉬고 있습니다. 오늘은 특히 피곤하군요”라고 글이 올라왔다. 
 
우 전 수석과 검찰에서 함께 일한 적이 있는 한 법조계 관계자는 “본인 민정수석 재직 시절 모신 대통령과 그 참모들이 옥고를 치르고 있는 상황인데, 지금 실제로 우 전 수석이 저런 우스꽝스러운 게시물을 올릴 리가 있겠느냐”며 “우 전 수석이나 지난 정부를 싫어하는 누군가가 짓궂은 장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