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팬들이 다치게 한 적 없어요?" 묻자 방탄소년단 RM이 보인 반응

중앙일보 2017.11.20 19:30
방탄소년단 RM. [사진 방탄소년단 트위터]

방탄소년단 RM. [사진 방탄소년단 트위터]

글로벌 인기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RM(본명 김남준)이 팬들을 배려한 통역으로 팬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사진 방탄소년단 트위터]

[사진 방탄소년단 트위터]

방탄소년단은 19일(현지 시간) 열린 '2017 아메리칸 뮤직어워드'(Amarican Music Awards 2017)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방문 기간에 CBS '제임스 코든의 더 레이트 레이트 쇼', NBC '엘렌 드제너러스 쇼', ABC '지미 키멜 라이브' 등 미국 3대 방송사 간판 프로그램에 모두 출연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RM은 영어 구사에 어려움이 없는 멤버다. 통역을 담당하기도 한다. 인터뷰 도중 "팬들이 몰려들어 다친 적 없는지"라고 묻는 말에 "팬들은 나를 다치게 하지 않는다. 난 항상 나 때문에 다친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에게도 통역하면서 "혹시 다친 적은 없는지"라고 전했다. '팬'을 묻는 말을 걸러서 통역한 것이다.
 
이를 본 팬들은 적잖이 감동한 눈치다. RM이 자칫하면 팬덤이 욕먹을 수도 있는 질문을 적당히 잘 돌려 대답했기 때문이다. 
 
이를 본 팬들은 "세심하다" "감동적이다" 등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17 아메리칸 뮤직어워드'에 케이팝 그룹 최초로 정식 초대받은 방탄소년단은 'DNA' 무대를 이날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케이팝의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