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정인 "독도 새우 결코 의도한 바 아냐, 일본 오해"..."미ㆍ중관계는 '중용' 외교로"

중앙일보 2017.11.20 18:53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사진·연세대 명예특임교수)는 20일 한ㆍ미 정상회담 만찬장에 등장한 ‘독도 새우’ 논란과 관련 “결코 의도된 것이 아니다. (일본이) 상당히 오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서울외신기자클럽 간담회서 밝혀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 참석한 문 특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만찬 때 위안부 할머니와 독도 새우가 등장하면서 ‘반일(反日)만찬’이라는 말까지 나왔다. 한ㆍ미 행사 때 어떻게 그런 짓을 할 수 있느냐. 외교적 실수 아니냐”는 일본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해명했다.  
 
 문 특보는 “‘짓’이 아니라 ‘행동’”이라며 바로 잡으며 “제가 만찬자리에 있었는데 독도 새우가 나온 적이 없다(당시엔 몰랐다). 독도 새우가 디너 메뉴에 보이게끔 나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알고 보니 잘려서 잡채에 들어갔다는 것인데, 음식을 준비하는 측에서 만찬에 들어간 재료를 소개할 때 ‘고창 한우’, ‘거제도 가자미’처럼 독도 지역에서 나온 큰 새우를 지역 음식으로 나타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참석에 대해선 “제가 결정한 것은 아니지만 정치적 메시지가 있을 수 있다”며 “일본이 납치 일본인 문제에 대해 세계 어디를 가도 문제제기를 할 수 있는 것처럼 청와대도 위안부 할머니를 초청해 문제를 부각하고 싶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말께 위안부 합의 태스크포스(TF)의 결과 발표가 예정돼있는 등 한ㆍ일 관계 전망에 대해선 “(TF 결과를) 예단하긴 상당히 힘들다”면서도 “과거사 문제를 ‘최종적ㆍ불가역적’ 합의를 본다는 것은 국민 정서에 어긋나지 않냐는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은 강하다”고 전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과거사는 과거사 문제이고 한ㆍ일 외교 정상화와 경제 협력,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일본이 협력해야 한다는 확고한 신념도 갖고 있다”며 “위안부 과거사 문제에도 불구하고 한ㆍ일 관계는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서울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 참석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박유미 기자

서울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 참석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박유미 기자

 
 문재인 정부의 외교 기조인 ‘균형외교’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께서 ‘균형외교’라는 표현을 안 쓴다고 하시니 만약 쓴다면 ‘중용외교’가 될 것”이라며 “너무 한쪽에 치우침 없이 균형과 조화를 통해 다같이 잘 해나가자는 정책”이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또 10·31 한ㆍ중 사드 협의 결과로 논란이 된 정부의 ‘3불(▶사드 추가 배치 검토 ▶미국 미사일방어(MD) 체제 동참 ▶한ㆍ미ㆍ일 군사동맹으로의 발전 등을 하지 않음)’ 입장에 대해선 “상식적인 수준으로 큰 문제 없다”고 말했다.  
 
 북한이 60일 넘게 도발을 중단하면서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한ㆍ미 연합 군사훈련 미뤄져 사실상 중국의 ‘쌍중단’ 해법이 활용될 가능성에 대해선 “그것은 제가 코멘트 할 수 없다”면서도 “(발표한다면) 국방부 대변인이…. 기다려봐라. 곧 좋은 소식이 있겠죠”라며 협의가 진행중일 가능성을 내비쳤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