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희 아버지 뭐하시냐" 변호사 머리채 잡은 재벌 3세

중앙일보 2017.11.20 18:28
국내 한 대기업 오너 일가의 3세가 대형 로펌의 신입 변호사들을 상대로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대기업은 해당 로펌의 대형 클라이언트로, 피해를 입은 변호사들은 보복이 우려돼 경찰 신고조차 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한 대기업 오너 일가의 3세가 한 대형 로펌의 신입 변호사 친목모임에 동석해 폭언과 폭행을 저질렀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앙포토]

국내 한 대기업 오너 일가의 3세가 한 대형 로펌의 신입 변호사 친목모임에 동석해 폭언과 폭행을 저질렀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앙포토]

국내 대기업 회장의 아들이자 재벌 3세인 A(28)씨가 지난 9월 말, 서울의 한 술집에서 열린 모 대형 로펌 신입 변호사 10여명의 친목모임에 동석한 가운데 문제의 사건이 벌어졌다고 매일경제는 2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인 소개로 이 모임에 중간에 참석했고, 술자리가 이어지자 만취한 A씨는 자리에 있던 변호사들에게 "너희 아버지 뭐 하시냐", "지금부터 허리 똑바로 펴고 있어라", "나를 주주님이라고 부르라"는 등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자리에 있던 신입 변호사 상당수는 A씨 보다 나이가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의 자리에 있었던 일부 변호사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엮이지 않는 것이 상책이라) 그저 자리를 피해야겠다는 생각 뿐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A씨는 이같은 폭언뿐 아니라 폭행까지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술에 취해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해 자신을 부축하던 남자 변호사의 뺨을 때리고, 여성 변호사의 머리채를 쥐고 흔들었다는 것이다.
 
해당 대기업 소속 변호사들은 A씨의 난동 직후 로펌을 찾아 변호사들에게 사과를 했지만, 일부 변호사들은 당시의 큰 충격으로 사과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