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대에선 '시크', 내려와선 '발랄' 상반된 매력 뽐내는 아이돌 멤버

중앙일보 2017.11.20 18:26
레드벨벳이 정규 2집 'Perfect Velvet'(퍼펙트 벨벳)으로 컴백한 가운데 상반된 매력을 뿜어내는 조이가 팬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 
 
조이는 무대에서는 시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 생방송에서는 발랄하고 귀여운 모습으로 사랑받고 있다. 
[사진 V앱, KBS2 방송화면]

[사진 V앱, KBS2 방송화면]

지난 16일 방송된 네이버 V앱 '레드벨벳의 눕방 라이브!'에는 레드벨벳이 출연해 컴백을 준비하며 느꼈던 감정을 조심스레 전했다.
[사진 V앱]

[사진 V앱]

 
[사진 V앱]

[사진 V앱]

조이는 당시 "'빨간 맛'은 노래가 너무 신나서 좋아해 주셨나 싶었다. 이번에는 정규 앨범이라는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잠옷을 입고 카메라를 향해 연신 V자 손가락을 흔드는가 하면, 활짝 웃으며 크게 하트를 그리는 조이의 발랄한 모습에 레드벨벳 팬들은 "귀엽다" "조이밖에 안 보인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 KBS2 방송화면]

[사진 KBS2 방송화면]

[사진 SBS 방송화면]

[사진 SBS 방송화면]

 
무대에서 조이의 모습은 사뭇 달랐다. 발랄했던 조이는 온데간데없고 눈빛과 몸짓으로 무대를 장악하는 모습에 네티즌들은 "안 웃을 때 이렇게 예뻐 보일 수 있다니" "오히려 저런 차가운 표정일 때가 더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