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루그룹 ‘NCTS 2018’에 학생·실무자 등 1000여명 참가

중앙일보 2017.11.20 17:15

 “컬러를 통해 사업가의 경계를 허문다”

노루그룹은 지난 16일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NCTS 2018’(노루인터내셔널 컬러트렌드쇼)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7회째인 NCTS 2018은 대한민국 산업계의 컬러와 디자인 트렌드와 영감을 제시해온 대표적인 행사로써 컬러/디자인, 기획/마케팅 실무자, 연구소, 학계, 대학생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아상블라주(ASSEMBLAGE)를 테마로 전통적인 산업군 뿐만 아니라 성장시장인 공간, 인테리어, 가구, 헤어&메이크업 분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전문가를 초빙하여 2018~19년 글로벌 컬러&디자인의 방향성과 글로벌 디자인의 전략적 영감을 제시했다. 특히 컬러를 통해 이종(異種) 영역간의 경계를 허무는 사례들이 소개가 되었다.
 
먼저 첫 시간은 TED강연자로 글로벌 언론(워싱턴포스트,BBC, CNN) 및 페라리(Ferrari)와의 협업으로 화제를 모은 ‘파비앙 오프너(Fabian Oefner)’가 실험적인 표현기법을 직접 관객들 앞에서 시연하여 높은 호응을 받았다.
 
이어 막스마라(MaxMara) 전속 공간 디렉터이며, 뉴욕현대 박물관의 공간 디렉팅을 진행한 이코 밀리오레(Ico Migliore)가 독창적인 사례를 ‘RED와 YELLOW의 본질적 역할과 의미’라는 주제로 흥미롭게 강연했다.
 
또한 펜디(FENDI), 오츠니카 타이거(Onitsuka Tiger)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여 화제가 되었던 이광호 작가가, 실용성과 예술성을 경계를 뛰어넘는 표현 기법을 선보였다. 특히 평소 영감을 얻는 방법을 솔직하게 전달하여 많은 공감을 이끌어 냈다.
 
칼 라거펠트(Karl Ragerfeld)에게 발탁, 샤넬(Chanel)의 오뜨꾸뜨르 컬렉션 및 펜디(Fendi) 컬렉션을 총괄한 일본의 헤어·메이크업 분야의 거장 카즈야 카모(Katsuya Kamo)가 실제 작품사례를 선보이며 미래 인사이트를 제시했다. 특히 헤어·메이크업 영역은 처음 다루어진 영역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NPCI(노루팬톤 컬러연구소)의 현정오, 김승현 수석연구원은 방대한 컬러&디자인 빅데이터를 통해 선정한 ‘2018~19 트렌드 컬러 및 적용 사례를 소개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컬러’를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알기 쉽게 설명하여 많은 갈채를 받았다.
 
특히 행사장내에는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이광호 작가와 이상민 작가의 작품이 전시되어 관객들이 새로운 컬러·디자인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되었는데 해당 작가들이 직접 작품을 설명하여  화제를 모으기도 하였다.
 
이밖에 행사시간 중간에는 올해 노루그룹이 진행한 주요 프로젝트인 ‘99%IS X NOROO’(패션쇼)와 ‘POW!WOW! X NOROO’(도시 재생 프로젝트) 진행 과정을 담은 동영상도 소개되어, 컬러와 디자인을 통해 고객과 더 가까이 소통하는 기업의 모습들이 참석자의 많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노루그룹 관계자는 “이번 컬러세미나는 1000석이 모두 매진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라며 “대한민국의 대표적 컬러세미나로 확고히 자리잡은 이 행사를 통해 국내 산업계에 컬러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전략적으로 활용가능한 노하우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 노루그룹은 지주회사인 ㈜노루홀딩스 계열사인 ㈜노루페인트 산하에 ‘NPCI’(노루팬톤색채연구소)‘를 출범시켜 기술제휴 및 건축, 자동차, 가전, 패션, 인테리어,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