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주운전에 시민 숨지자 미군 금주령…오키나와 지사 “미군은 같은 말만 해”

중앙일보 2017.11.20 17:04
19일 음주운전으로 일본인을 사망하게 한 주일 미군이 운전한 트럭[AP=연합뉴스]

19일 음주운전으로 일본인을 사망하게 한 주일 미군이 운전한 트럭[AP=연합뉴스]

일본 오키나와현 나하시에서 주일미군 해병대원(21)이 지난 19일 새벽 음주운전을 하다 60대 일본인을 치어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해 말썽이 되고 있다.

 
 2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나하경찰서는 이 해병대원을 과실운전에 의한 치사 및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체포된 대원은 경찰 조사에서 “기지 내에서 술을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주일미군의 음주운전에 의해 우리 국민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항의했다.
지난 10월 12일 일본 오키나와에서 미군 헬기가 추락하자 주일 미군 주둔을 반대하는 시민들이 시위를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지난 10월 12일 일본 오키나와에서 미군 헬기가 추락하자 주일 미군 주둔을 반대하는 시민들이 시위를 하고 있다.[EPA=연합뉴스]

 
 그는 “방위성과 외무성이 주일미군 및 주일 미 대사관에 대해 강한 유감의 뜻을 표하고 주일미군의 기강 확립 및 재발 방지 대책 마련, 유족에 대한 성의있는 대응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말했다.
 
 주일미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일본 국내에 주둔하는 모든 미군에 대해 음주 및 주류 구매 금지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키나와 주둔 미군에 대해서는 기지와 거주지 이외에는 출입을 금지했다고 덧붙였다. 금주령 기한은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오나가 다케시 오키나와 지사는 기자들에게 “사고가 반복되고, 반복될 때마다 미군측은 같은 말만 되풀이한다”며 “이같이 헛된 것은 없다. 말문이 막힌다”고 비판했다.
 
 오키나와에서는 지난해 5월에도 주일미군 군무원이 여성 회사원을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사건으로 한 달간 오키나와현내 미군에 대해 기지 외 음주 및 외박 금지령이 내려졌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