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공항 업그레이드, 전세계 스마트 공항 주도권 잡는다

중앙일보 2017.11.20 16:53
내년 초 인천공항의 제1,2터미널이 함께 운영을 시작하면 승객이 분산돼 공항 이용이 지금보다 훨씬 쾌적해진다. 인천공항의 출국게이트 앞에서 여행객들이 길게 줄서 있는 모습. [중앙포토]

내년 초 인천공항의 제1,2터미널이 함께 운영을 시작하면 승객이 분산돼 공항 이용이 지금보다 훨씬 쾌적해진다. 인천공항의 출국게이트 앞에서 여행객들이 길게 줄서 있는 모습. [중앙포토]

 
  내년 1월 18일 문을 여는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에는 승객이 항공권을 갖다 대면 자신이 타야 할 비행기까지 최단거리로 길을 알려주는 안내판이 68개나 설치돼 있다. 터미널 내 혼잡도를 파악할 수 있는 지능형 CCTV와 센서 등을 통해 가장 붐비지 않는 동선을 안내해주는 최첨단 시스템이다.   

내년 1월 18일 운영시작 2터미널, 첨단 시스템
승객 스스로 발권하고 짐부치는 기기 곳곳 설치

금속탐지기 필요없는 원형보안검색기로 검색
탑승 최단거리 알려주는 안내판도 68대 설치

1터미널도 첨단 ICT 도입해 한층 업그레이드
생체정보로 탑승까지 되는 스마트패스 추진

4조2000억원 투입 4단계 확장공사 벌써 착수
2023년이면 연간 1억명 승객 수용 가능해져

비행기 출발,도착 정보를 제공하는 안내판 한 편에 비행기표를 갖다 대면 최단거리로 비행기를 탈 수 있는 경로를 화면으로 알려주는 기기가 설치돼 있다. 함종선 기자

비행기 출발,도착 정보를 제공하는 안내판 한 편에 비행기표를 갖다 대면 최단거리로 비행기를 탈 수 있는 경로를 화면으로 알려주는 기기가 설치돼 있다. 함종선 기자

  2 터미널은 이처럼 한층 승객 친화적으로 설계됐으며 다양한 스마트 기기를 갖추고 있다. 우선 2 터미널에는 승객 스스로 비행기 표를 발권하는 '셀프체크인' 기기와 짐을 부치는 '셀프 백드롭' 기기가 각각 66대, 34대가 있다.
 
 또 보안검색은 검색 요원이 금속탐지기로 탑승객의 몸을 일일이 훑지 않아도 되는 원형보안 검색기(24대)로만 운영된다. 통상 길게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발권 절차와 보안검색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장치가 구비된 것이다.    
제2여객터미널에는 승객스스로 발권을 하고 짐을 부칠 수 있는 셀프기기가 곳곳에 설치돼 있다. 함종선 기자

제2여객터미널에는 승객스스로 발권을 하고 짐을 부칠 수 있는 셀프기기가 곳곳에 설치돼 있다. 함종선 기자

 이처럼 첨단시스템을 갖춘 2 터미널이 개장하면 인천공항 이용도 한결 쾌적해지게 된다. 1 터미널에만 몰리던 이용객이 분산되기 때문이다. 인천공항은 지난해 연간 이용객이 5776만명으로 이미 1 터미널의 수용 능력(연간 5400만명)을 초과한 상태다. 이 때문에 이용객이 몰리는 주말 등에는 공항이 북새통을 이루기 일쑤였다. 하지만 연간 수용 능력이 1800만명인 2 터미널이 개장하면서 인천공항의 연간 수용 능력은 7200만명으로 커져 한결 여유가 생긴다. 
 
 
  또 2 터미널은 물론 1 터미널에도 최첨단 ICT(정보통신기술)를 적용해 현재보다 빠르고 편리한 이용이 가능토록 할 계획이다. 인천공항공사 김경태 통신시설팀장은 “짐 부치는 시간을 줄여주는 셀프 백드롭 기기는 1 터미널에도 내년에 28대가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원형보안 검색기도1 터미널에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인천공항 2터미널에 설치되는 원형보안검색대는 기존의 문형 검색대로는 찾아낼 수 없던 비금속이나 신체 속에 숨겨둔 물품 등을 탐지할 수 있다. 검색요원이 금속탐지기로 탑승객의 몸을 따로 검색할 필요가 없다. 오종택 기자

인천공항 2터미널에 설치되는 원형보안검색대는 기존의 문형 검색대로는 찾아낼 수 없던 비금속이나 신체 속에 숨겨둔 물품 등을 탐지할 수 있다. 검색요원이 금속탐지기로 탑승객의 몸을 따로 검색할 필요가 없다. 오종택 기자

 
 생체인식 기술 등을 바탕으로 앞으로 두 과정은 더욱 간소화된다. 인천공항공사 여객정보팀 김호겸 과장은 “탑승객이 체크인할 때 지문 등을 등록하면 짐을 부치고 출국 심사를 받고 비행기 탑승 전 확인 절차까지 모든 절차를 처음에 등록한 신체정보로 스마트패스가 2022년경 도입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스마트패스가 도입되면 비행기 탑승 직전에 줄을 서서 탑승자 본인임을 확인받는 절차가 없어질 전망이다.  
 
2022년꼐 스마트패스가 도입되면 한번의 신체정보 입력으로 편리하게 비행기를 탈 수 있다. [자료 인천공항공사]

2022년꼐 스마트패스가 도입되면 한번의 신체정보 입력으로 편리하게 비행기를 탈 수 있다. [자료 인천공항공사]

 
 생체인식 기술 등을 바탕으로 발권과 보안검색은 앞으로 더욱 간소화된다. 인천공항공사 여객정보팀 김호겸 과장은 “탑승객이 체크인할 때 지문 등을 등록하면 짐을 부치고 출국 심사를 받고 비행기 탑승 전 확인 절차까지 모든 절차를 처음에 등록한 신체정보로 대신하는 스마트패스가 2022년경 도입될 전망”이라고 소개했다. 스마트패스가 도입되면 비행기 탑승 직전에 줄을 서서 탑승자 본인임을 확인받는 절차도 없어질 가능성이 크다.    
 
 보안 검색기도 더욱 진화된다. 우선 3~5명이 동시에 검색을 받을 수 있는 병렬검색대가 2019년 인천공항에 도입된다. 이 경우 추가 검색이 필요한 가방은 따로 분리해 검색하기 때문에 검색시간이 30%가량 단축된다. 
 
 더 나아가 인체에 무해한 첨단 보안검색기술을 적용, 탑승객이 휴대 물품을 소지하고 터널을 통과하기만 하면 보안검색이 되는 터널형 보안검색대가 2022년부터 시범 운영된다. 인천공항공사 스마트공항팀 강명대 차장은 “터널형 보안검색대가 도입되면 보안검색에 걸리는 시간이 지금의 절반 이하로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터널형 보안검색기기가 설치되면 승객들이 짐을 갖고 검색대를 통과하기만 하면 모든 검색절차가 완료된다. [자료 인천공항공사]

터널형 보안검색기기가 설치되면 승객들이 짐을 갖고 검색대를 통과하기만 하면 모든 검색절차가 완료된다. [자료 인천공항공사]

 몸집 키우기를 통한 인천공항의 경쟁력 강화 방안도 계속 추진된다. 2 터미널이 개장도 하기 전이지만 2 터미널 확장을 주 내용으로 하는 4단계 사업이 이달 초 일찌감치 시작됐다. 인천공항 배영민 건설관리처장은 “저비용항공사(LCC) 활성화 등으로 당초 예상보다 항공 여객수가 빠르게 늘고 있어 서둘러 공항 시설을 확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약 4조 2000억 원이 투입될 4단계 사업은 제2 여객터미널 확장(연간 여객처리 능력 1800만명→4600만명), 제4 활주로 신설(3750m), 진입도로 및 계류장 확충 등이 주요 내용이다. 4단계 사업이 2023년까지 마무리되면 연간 여객수용 능력은 1억명으로 늘어난다.
 
인천공항 3단계 및 4단계 계획 [자료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 3단계 및 4단계 계획 [자료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이 전 세계 스마트공항을 선도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며 “인천공항의 스마트공항 기술과 운영 노하우를 전 세계에 수출하는 길도 모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