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엄마 따라 화장품 가게 온 아이가 140만원어치 아이섀도 ‘박살’?

중앙일보 2017.11.20 16:09
.

.

메이크업 아티스트 브리타니 넬슨이 공개한 사진이 화제다.
 
넬슨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장품 전문 매장 ‘세포라’의 메이크업 코너가 처참하게 망가진 모습의 사진을 게재하며 “오늘 세포라에서 140만원(1300달러)어치의 ‘메이크업포에버’ 아이섀도가 한 아이 때문에 망가졌다. 아마도 이 아이가 아이섀도 제품을 핑거페인트로 착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넬슨은 실제 매장은 이 사진보다 더 끔찍했다면서 범인으로 추정되는 아이의 손을 잡고 아이 엄마가 매장을 빠져나가는 걸 목격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발 화장품 매장에 올 때 아이를 데려오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이 게시물은 20일 기준 페이스북에서 2만2000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으며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사진 속 서로 뒤섞여 엉망이 된 아이섀도 진열대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또 아이를 제대로 돌보지 못한 부모를 향한 비난도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반론도 제기됐다. 넬슨은 이 게시물이 큰 관심을 받자 자신은 세포라 직원이 아니며, 아이와 아이 엄마가 매장을 빠져나올 때 그저 가게를 지나고 있었던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몇몇 네티즌은 “물증도 없이 아이의 소행이라고 단정짓는 것은 옳지 않다”며 “심지어 세포라에서 일하는 것도 아닌데 ‘140만원어치 아이섀도’는 어떻게 계산해서 나온 것이냐”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