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인기 급상승 검색어 1위에 오른 방탄소년단

중앙일보 2017.11.20 15:03
빌보드 차트 진입, 'AMA(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초청 등 연일 K팝 아이돌의 새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방탄소년단이 미국에서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사진 구글]

[사진 구글]

20일(한국 시각) 'BTS(방탄소년단)'가 미국 포털 사이트 구글 '최신 인기 급상승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사진 구글]

[사진 구글]

 
20일 오전 AMA 무대에 오른 것이 원인으로 추측된다.
 
현재 BTS는 최소 100만명 이상이 검색해 1위로 올랐다. 관련 검색어로는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 2017)', '셀레나 고메즈selenagomez)' 등이 있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미국 미식축구 팀 '필라델피아 이글스', 가수 '다이애나 로스', 미국 미식축구 팀 '오클랜드 레이더스'가 방탄소년단의 뒤를 이었다.
 
방탄소년단은 20일 'AMA'에서 LOVE YOURSELF 承 ‘Her’의 타이틀곡 ‘DNA’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큰 환호를 받았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이날 AMA 측은 방탄소년단을 시상식 가장 앞줄에 착석시키고, 무대 순서도 공로상을 받은 다이애나 로스(Diana Ross)의 공연 직전에 오르게 하는 등 특급으로 대우했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세계적인 DJ 듀오 '체인스모커스(The Chainsmokers)'는 방탄소년단을 "인터내셔널 슈퍼스타라고 칭하기에도 부족하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공연 직후 V앱을 통해 무대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아미(방탄소년단 팬덤)' 덕분에 무대에 오를 수 있었다"며 팬들에게 감사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