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공수처는 검찰개혁 상징…이제 마무리할 때”

중앙일보 2017.11.20 14:55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왼쪽)가 2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제정 관련 당정청회의에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가운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손을 맞잡은 채 취재진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왼쪽)가 2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제정 관련 당정청회의에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가운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손을 맞잡은 채 취재진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0일 “고위공직지비리수사처는 검찰개혁의 상징”이라며 “이제 마무리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  
 
조 민정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 설치법을 논의하기 위한 당정청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는 촛불 혁명으로 수립된 정부다. 많은 개혁 과제 중 첫 번째가 적폐청산, 검찰개혁”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조 수석은 “지난 정권은 우병우 등 정치검사들이 출세 가도를 달렸다”며 “진경준 등 부패검사들은 국민이 준 권력을 남용해 사리사욕을 채웠고 그 결과 국민으로부터 또 다른 불신을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회에서도 국민의 검찰개혁 열망을 잘 알기 때문에 여러 의원도 공수처 법안을 발의했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시정연설에서 공수처 설치를 간곡히 호소했고, 자신과 주변이 공수처 수사 대상이 되겠다고 선언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대통령의 수석비서관으로서 공수처 추진의 끈을 놓지 않겠다”며 “국민의 검찰개혁 의지가 실현되도록 국회에서 물꼬를 터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당정청 회의는 더불어민주당에선 우원식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금태섭 법사위 간사 등이, 정부에선 박상기 법무부 장관, 이금로 법무부 차관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조 수석과 김영현 법무비서관 등이 자리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