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국회의장 "국회 국민 뜻 받들어 검찰 개혁 제대로 해야"

중앙일보 2017.11.20 13:44
검찰이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관련해 20일 최경환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수사관들이 사무실에서 서류등을 살펴보고 있다. 강정현 기자

검찰이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관련해 20일 최경환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수사관들이 사무실에서 서류등을 살펴보고 있다. 강정현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20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과 관련된 검찰의 국회의원 대상 수사와 관련해 우려를 나타냈다. 
 
 이날 국회에 따르면 정 의장은 3당 원내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주재하면서 “국회가 국민의 뜻을 받들어 검찰 개혁을 제대로 해야 하지 않겠냐”라는 취지로 관련 논란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검찰이 (국회의원 수사에서) 사전에 피의사실을 공표하는 것은 문제가 많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20일 오전 국회 본청 의장 접견실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이 20일 오전 국회 본청 의장 접견실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한 매체에서 정보위 관련 여야 의원 5명에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상납 됐다는 정황이 나와 검찰수사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다만 서훈 국정원장은 국회 정보위에 출석해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부인했다.
 
 검찰은 이날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여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의원회관을 압수수색 한 것은 2015년 성폭행 의혹을 받던 심학봉 전 의원(무소속)에 대해 수사한 이후 2년만이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