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여론조작 의혹도 수사 착수

중앙일보 2017.11.20 13:25
검찰이 박근혜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관련한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중인 가운데 야권이 제기한 '국정화 반대' 의견서 조작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했다.
국정교과서와 박근혜 전 대통령,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 [중앙포토]

국정교과서와 박근혜 전 대통령,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 [중앙포토]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종오)는 "국정화 '찬성'과 '반대' 여론조작 의혹을 동시에 들여다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은 "지난주 자유한국당 전희경·염동열 의원을 수사 의뢰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지난달 20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의견서에 대해서도 여론조작 가능성이 있다며 검찰에 수사 의뢰한 바 있다. 교육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의견서의 여론조작 의혹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자 맞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국정화 찬성의견서 여론조작 의혹'과 관련해 검찰은 조작된 의견서의 무더기 제출을 주도한 것으로 의심되는 양모 성균관대 교수를 소환해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중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