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재호 지역위원장 "세종시 국회분원 조속 설치해야. 문 대통령 강한 의지

중앙일보 2017.11.20 12:03
송재호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은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해서는 세종시에 국회의 분원이 조속히 설치돼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강한 의지를 가지고있다”고 말했다. 송 위원장은 지난 15일 중앙일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세종시와 혁신도시처럼 참여정부가 추진했던 균형 발전 정책이 이명박ㆍ박근혜 정부 때 제대로 추진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재호 지역발전위원장. 장진영 기자

송재호 지역발전위원장. 장진영 기자

 

참여정부가 추진했던 균형정책 이명박 정부이후 제대로 추진안돼
"국가 균형발전 2.0 전략, 혁신도시 시즌2 수립 중"
지역발전위 명칭도 '국가균형발전위원회'로 복원 추진

 송 위원장은 “골고루 잘 사는 균형발전을 구현하기 위해 참여정부 수준의 강력한 지역균형발전 정책 추진 체계 회복이 필요하다”며“지난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정책의 공과를 면밀히 분석해 새로운 시대상을 반영한 '균형발전 2.0' 비전과 전략을 수립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혁신도시 또한 ‘혁신도시 시즌2’ 계획을 마련해 기존 도시의 구도심과의 연계협력까지 고려한 정주여건 개선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송 위원장은 “균형발전은 헌법에 명시된 가치인데도,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서 균형발전을 ‘지역발전’이라는 개념으로 바꾼 이후 현재까지 이르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에서는 국정목표에서도 밝혔듯이 균형발전의 가치를 회복하고, 지역발전위원회의 명칭도 국가균형발전위원회로 복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