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익형 상가도 소형이 ‘대세’… 임대료 2년새 12.6%↑

중앙일보 2017.11.20 12:01
서울 봉천동 '샤로수길' 전경. 소규모 상가가 밀집한 대표적 골목상권이다. 낮에는 조용하지만 밤이 되면 활기차게 바뀐다. [중앙포토]

서울 봉천동 '샤로수길' 전경. 소규모 상가가 밀집한 대표적 골목상권이다. 낮에는 조용하지만 밤이 되면 활기차게 바뀐다. [중앙포토]

아파트뿐 아니라 상가도 ‘소형’의 인기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지역에서 소규모 상가가 중대형 상가보다 임대료 상승 폭이 월등히 높았다.
 

이면도로ㆍ주택가 전용 33㎡ 안팎 소규모 '인기'
중대형 상가 비해 임대료 상승폭 월등히 높아
"소자본 창업가 늘고 '골목상권' 재발견 추세"

20일 수익형 부동산 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를 분석한 결과 서울 지역 소규모 상가 임대료는 2015년 3분기 15만3700원에서 올 3분기 17만3000원으로 2년 새 12.6% 올랐다. 반면 같은 기간 중대형 상가 임대료는 20만300원에서 19만5600원으로 2.3% 내렸다.
 
소규모 상가는 주로 이면도로ㆍ주택가에 있는 상가로 1호당 전용면적 33㎡ 안팎의 작은 규모다. 소규모 상가 임대료가 가파르게 오르는 것은 소자본 창업자가 늘어난 데다 소비 트렌드의 변화로 한동안 외면받던 골목상권이 부활 조짐을 보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대입구역 ‘샤로수길’이나 망원동 ‘망리단길’ 등이 대표적이다.
관련기사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경기 불황과 취업난 여파로 소규모 상가를 찾는 수요가 늘어나 임대료에 반영됐다. 대형 프랜차이즈ㆍ쇼핑몰에 밀려 외면받던 골목상권이 재조명받고 있다”고 말했다. 
 
신정섭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차장은 “과거엔 접근성ㆍ가시성이 뛰어난 입지에 넓은 면적이 상가 가치를 좌우하는 절대적 기준이었다. 하지만 최근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골목상권이더라도 직접 찾아가는 풍조가 확산하면서 입지ㆍ규모보다 점포 자체의 경쟁력이 중요해졌다”고 설명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