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영애, ‘지진 피해’ 이란·포항에 성금 1억600만원 기탁

중앙일보 2017.11.20 11:50
 배우 이영애가 최근 포항과 이란에서 발생한 지진 피해를 돕기 위해 성금 1억600만원을 한국장애인재단(이사장 이성규)에 기탁했다.  
 
배우 이영애. [중앙포토]

배우 이영애. [중앙포토]

 
20일 재단에 따르면, 성금은 지난 12일과 15일 이란과 포항에서 각각 발생한 지진으로 피해를 당한 지역의 피해 복구비와 장애인 가족, 부상으로 장애를 입은 아이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이영애는 “지진으로 부상과 삶의 터전을 잃은 포항 시민들과 ‘대장금’을 아끼고 사랑해 준 이란 국민이 고통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마음이 너무 아팠다”며 “피해 규모가 커지는 상황이 안타까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밝혔다.
 
재단 측은 이날 오전 주한이란이슬람공과국대사관을 방문해 하산 타헤리안 주한 이란대사에게 성금 5만 달러(약 5600만원)를 전달했다. 나머지 5000만원은 포항 지진 피해자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이영애가 주연한 드라마 ‘대장금’은 이란에서 8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