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언주 “동네수퍼 힘 합쳐 대형마트 이길 수 있어야”

중앙일보 2017.11.20 11:1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가 1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소상공인 지원 및 보호대책 마련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이언주 민생경제살리기위원장과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가 1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소상공인 지원 및 보호대책 마련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이언주 민생경제살리기위원장과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은 박지원 전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놓고 ‘동네수퍼 둘이 합한다고 롯데마트나 이마트가 되느냐’고 지적한 데 대해 20일 “골목 동네수퍼가 힘을 합해서 대형마트를 이길 수 있는 나라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동네수퍼 합쳐서 롯데마트ㆍ이마트 되느냐’ 지적에…
이 의원, ‘평화개혁연대’에 맞서
“소신을 지키고 가면, 보내드릴 수밖에 없어…
개인적으로는 분당될 가능성 높지 않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정치권도 마찬가지로 젊은 사람들, 그리고 새로운 정치를 해보겠다는 사람들이 정말 우리끼리 힘을 모아서 이 기존의 큰 세력들(을 이겨야 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 의원은 ‘평화개혁연대’를 ‘과거 세력’으로 규정했다. 현재 국민의당은 바른정당과의 중도보수 통합론을 지지하는 세력에 맞서 박지원ㆍ천정배ㆍ정동영 의원 등이 ‘평화개혁연대’라는 모임을 만들어 충돌하고 있다.  
 
이날 이 의원은 통합 반대파에 대해 “결국 미래세력과 과거세력의 대결처럼 갈 가능성이 많다”며 “과거세력을 따라서 나가실 분은 별로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제가 생각할 때는 정치라는 것은 자기 소신을 가지고 하는 것이다. 그래서 굳이 만약에 소신을 지켜야겠고 그것이 중요하다라고 생각하신다면 보내드릴 수밖에 없지 않는가라는 말씀들도 일부 의원님들이 하신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이 의원은 또 “원래의 창당 정신인 어떤 낡은 보수, 그러니까 어떻게 보면 낡은 보수는 이미 약간 세가 많이 기울었다고 봐야 된다”며 “차제에 이런 낡은 보수를 극복을 하고, 그리고 민주당도 지금 적폐청산 기치로 내걸면서 나름대로 역할은 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미래를 이끌어가기에는 민주당의 낡은 진보세력만 가지고는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통합 반대파가 바른정당 통합 추진에 반발해 집단 탈당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분당될 가능성은 그렇게 높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으로 바른정당 의원들이 가신 것하고 (현재 국민의당 내부 상황은) 좀 많이 다르다”며 “자유한국당 같은 경우는 그쪽에서 굉장히 적극적으로 함께하자고 했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지금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함께 하자고 하고 있는 것도 아니다. 연정 정도는 얘기를 하겠지만”이라며 “그래서 상황이 좀 많이 다르다”고 언급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