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법무부장관 검찰총장도 특활비 수사 받아야"

중앙일보 2017.11.20 11:09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3박 4일의 베트남 방문을 위해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3박 4일의 베트남 방문을 위해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검찰의 특수활동비(특활비)가 매년 법무부에 건네졌다는 의혹과 관련해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도 수사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베트남 방문을 위한 출국에 앞서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특활비와 전혀 다를 바가 없다"며 "똑같이 (법무) 장관과 (검찰) 총장도 같은 선상에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에서 (다루기)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홍 대표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원 특활비 청와대 상납사건을 처벌하려면 검찰로부터 매년 100억여 원의 특활비를 상납받았다는 법무부도 같이 처벌하는 것이 형평에 맞는 것이 아닌가"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홍 대표의 베트남 방문은 3박 4일 일정이다. 베트남 호찌민을 찾아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국내 복귀 방안을 모색한다. 21일에는 베트남에 진출한 삼성전자 및 한국기업, 한인상공인연합회를 찾는다. 
 
이와 관련 홍 대표는 "우리나라 기업들이 해외 탈출 러시를 하고 있는데, 이 정부의 반(反)기업정책, 좌파 사회주의 경제정책 때문"이라며 "베트남 현지에 나간 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파악해 대책을 세우기 위해 나간다"고 말했다. 또 "삼성전자 구미공장이 베트남에 가서 만든 일자리가 10만 개고, 협력업체 중소기업까지 합치면 20만 개 이상의 일자리가 베트남에 창출되는데 우리나라 일자리는 자꾸 줄고 있다"고도 했다.
 
홍 대표는 또 응웬 티엔 난(Nguyen Thien Nhan) 베트남 공산당 호찌민시 당서기와 응웬 탄 퐁(Nguyen Thanh Phong) 호찌민시 인민위원장(시장) 등 집권당 인사들과 회동한다. 22일에는 호찌민·경주 세계문화엑스포 현장을 방문한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