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국정원 특활비 의혹’ 최경환 의원실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7.11.20 10:18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채용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8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채용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8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특활비)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20일 오전 9시 30분쯤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최경환 의원실과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이날 검찰이 의원실에 들어서자 최 의원은 자리를 지키고 있었으며 그의 보좌관이 영장을 확인한 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 수사진은 최 의원실의 각종 내부 문서와 장부,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 증거 자료를 확보했다. 자택에서도 보관 자료를 압수했다.  
 
최 의원은 2014년쯤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1억여원을 건네받은 의혹으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 검찰은 이 돈이 매년 예산철 특활비 축소 압박에 시달리던 국정원이 예산 당국의 수장인 최 의원을 도움을 얻기 위해 일종의 로비 개념으로 전달한 것으로, 대가성을 지닌 뇌물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 만약 사실이라면 동대구역 앞에서 할복 자살하겠다”며 강력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조만간 최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