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태평양 뉴칼레도니아 해상서 규모 7.3 강진…“쓰나미 가능성”

중앙일보 2017.11.20 08:33
남태평양 군도 뉴칼레도니아 근처 바다에서 20일(현지시간) 오전 9시 43분쯤 규모 7.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사진 미국 지질조사국(USGS) 캡처]

[사진 미국 지질조사국(USGS) 캡처]

 
지진은 로열티 아일랜드 동쪽에서 82km 떨어진 지점에서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10km다. 이번 지진은 초기에는 규모 7.3으로 관측됐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이번 지진으로 진앙 300km 이내에서 쓰나미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에 따르면 쓰나미 높이는 1m 수준으로 뉴칼레도니아를 향하고 있다. 인근 바누아투에도 작은 파도가 일 전망이다.  이어 실제 파도 크기는 해안선에 따라 달라지며, 초기 파도가 가장 큰 것이 아닐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