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PGA 신인왕 이어 올해의 선수까지...박성현 "선수 인생에서 굉장한 일이..."

중앙일보 2017.11.20 07:24
박성현(왼쪽)과 유소연이 20일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을 마치고 LPGA 올해의 선수를 확정한 뒤 함께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 LPGA]

박성현(왼쪽)과 유소연이 20일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을 마치고 LPGA 올해의 선수를 확정한 뒤 함께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 LPGA]

 박성현(24·하나금융그룹)이 2017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를 3관왕으로 마쳤다. LPGA 투어 데뷔 시즌에서 신인상뿐 아니라 올해의 선수와 상금왕까지 거머쥐었다.  
 
박성현은 20일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 티뷰론 골프장에서 끝난 LPGA 투어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3언더파 65타를 쳐 합계 12언더파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까지 마친 박성현은 올 시즌 233만5883달러를 얻어 유소연(198만1593달러)을 제치고 상금 1위를 확정했다. 2009년 신지애 이후 8년 만에 신인으로 투어 상금 1위를 차지했다. 또 올해의 선수 포인트 5점을 더해 162점으로 유소연(메디힐)과 함께 올해의 선수상을 공동 수상했다.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선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15언더파로 정상에 올랐다. 15언더파로 선두를 달리던 렉시 톰슨(미국)이 최종 라운드 18번 홀에서 30cm 파 퍼팅을 놓쳐 보기를 기록하면서 승부가 뒤집혔다. 톰슨은 베어트로피(최저타수상)와 보너스 100만 달러를 받는 CME 글로브 포인트를 받는데 만족했다.  
 
박성현 [AFP=연합뉴스]

박성현 [AFP=연합뉴스]

 
톰슨과 쭈타누깐의 극적인 승부 때문에 박성현은 모든 경기가 다 끝나고나서야 올해의 선수상 수상을 확정할 수 있었다. 박성현은 1978년 낸시 로페즈(미국) 이후 39년 만에 신인왕과 올해의 선수상은 물론 상금왕까지 동시 석권하는 기염을 토했다. 유소연과 함께 올해의 선수상 트로피를 받은 박성현은 "올해의 선수상에 대해선 전혀 생각을 안 했다. 캐디가 공동 수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얘기해주더라. 굉장히 얼떨떨하다. 한편으론 타이틀을 하나 더 얻게 돼서 기분이 굉장히 좋았다"며 소감을 밝혔다. 
 
박성현 [AFP=연합뉴스]

박성현 [AFP=연합뉴스]

 
박성현은 "굉장히 영광스럽다. 대단한 분(낸시 로페즈)과 같은 길을 걷게 돼 선수 인생에서 굉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굉장한 일이라는 그 얘기가 지금 가장 어울릴 것 같다"면서 얼떨떨한 기분을 감추지 못했다. 또 그는 "극적으로 이 상을 얻긴 했지만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알겠다"고 다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