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5일 ‘대학 논술시험’ㆍ도심 ‘태극기 집회’ 겹쳐

중앙일보 2017.11.20 06:50
25일 보수단체가 대규모 ‘태극기 집회’를 계획했다. 이날은 서울지역 대입 논술전형 등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중앙포토ㆍ뉴스1]

25일 보수단체가 대규모 ‘태극기 집회’를 계획했다. 이날은 서울지역 대입 논술전형 등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중앙포토ㆍ뉴스1]

포항 지진 여파로 1주일 연기된 서울지역 대학 입시전형과 25일 보수단체의 대규모 도심 집회가 겹치면서 경찰이 수험생들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경찰은 집회 주최 측에 장소 변경을 요청하는 등 수험생 피해를 막고자 대응에 나섰다.  
 

수능 뒤 첫 주말 대학로서 ‘태극기 집회’ 예정
도심 거쳐 광화문까지 행진 예정
일주일 미뤄진 대학 입시전형과 겹쳐
경찰, 수험생 지각ㆍ소음피해 우려
주최 측에 장소 변경 요청키로

경찰청은 오는 25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무죄 석방을 촉구하는 ‘제26차 태극기 집회’가 대한애국당 등 보수단체 주도로 열린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신고된 인원은 1만 명이다.
 
대한애국당은 애초 지난 18일 을지로 한빛광장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었다가 포항 지진이 발생하자 취소하고, 당일에는 서명운동만 진행한 뒤 25일 대학로에서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조원진 대표 명의로 공지했다. 집회는 대학로에서 도심을 거쳐 세종문화회관까지 행진도 예정됐다.  
 
대규모 도심 집회가 예정된 25일은 일주일 미뤄진 수능이 23일 치러진 뒤 처음 맞는 주말이다. 당일 연세대ㆍ서강대ㆍ성균관대ㆍ경희대에서는 논술전형이, 고려대에서는 면접전형이 예정돼 있다. 입시전형이 있는 날엔 많은 수험생과 학부모가 이동한다.  
 
특히 대학로와 가까운 성균관대 수험생들에게 소음피해가 예상되고, 교통 혼잡으로 수험생 이동도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경찰은 25일 태극기 집회 역시 적지 않은 인원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수험생 피해를 막고자 주최 측에게 장소 변경을 요청하기로 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애초 신고대로 집회가 진행되면 성균관대 등 일부 대학 수험생들에게 소음과 교통 불편 등 피해가 우려되니 주최 측과 접촉해 장소를 옮기도록 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서울지방경찰청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주최 측이 취소한 18일 집회도 수능 연기 전 입시전형 일정에 맞춰 대학로가 아닌 을지로 한빛광장에서 열 계획이었던 점을 고려해 25일 집회 장소를 한빛광장으로 옮기는 방안을 주최 측과 협의할 방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