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0년 역사상 첫 美 뉴올리언스 여시장 된 구호 활동가

중앙일보 2017.11.20 01:55
뉴올린언스 시장으로 당선된 라토야 캔트렐. [AP=연합뉴스]

뉴올린언스 시장으로 당선된 라토야 캔트렐. [AP=연합뉴스]

재즈로 유명한 미국의 도시 뉴올리언스에서 여성 시장이 나왔다.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19일(현지시간) 뉴올리언스 현지 매체와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 등은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 주 뉴올리언스에서 여성 시장이 당선됐다고 전했다.
 
주인공은 라토야 캔트렐(45)로, 12년 전인 2005년 뉴올리언스를 강타한 허리케인 '카트리나' 사태 당시 복구요원으로 일했던 인물이다. 구호 활동가로 일한 경력을 발판으로 2012년 시의회에 입성했다.
 
캔트렐은 승리 연설을 통해 "오늘 승리는 내가 아닌 뉴올리언스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약 60%의 득표율을 얻어 같은 민주당 소속이자 여성 후보인 드지레 샤르보넷을 제쳤다. 두 후보는 지난달 18명이 경합한 예비선거에서 1, 2위를 차지해 결선에 올랐다. 뉴올리언스는 내년 도시 탄생 300주년을 앞두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