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메기·대게철인데 지진 와갖고 … ” 썰렁한 죽도시장

중앙일보 2017.11.20 01:00 종합 14면 지면보기
“과메기는 11월부터 1월까지가 제철인데 지진이 와갖고(오는 바람에) 잘 안 팔린다 아입니꺼. 시장이 썰렁합니데이.”
 

주말인데도 손님 30%이상 줄어
1300명 타던 포항크루즈엔 280명

19일 경북 포항시 북구 죽도시장. 과메기를 가위로 잘게 잘라 마늘·배추와 함께 내놓은 한 60대 상인이 한숨을 내쉬었다. 죽도시장의 ‘대목’으로 불리는 주말이지만 찾는 손님 발길이 뜸해져서다.
 
매년 이맘때면 전국에서 죽도시장으로 사람들이 몰려든다. 제철을 맞은 과메기를 구입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이날 시장은 한산했다.
 
관련기사
 
허창호 죽도시장연합회장은 “과메기가 제철이면 주말에 보통 2만 명 정도 시장을 찾는다. 그런데 지진의 영향 때문인지 주말인데 고객이 30% 이상 줄어든 것 같다”고 전했다.
 
제철 맞은 먹음직스러운 대게도 죽도시장 곳곳에 가득했지만 구입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대게는 11월부터 4~5월까지가 제철이다. “대게 1마리 3만원”을 외치며 손님을 이리저리 부르던 한 40대 상인은 “매년 이맘때 100명 정도 왔다면 이번 주말엔 50명도 채 안 왔다”고 전했다.
 
지난해 9월 경주 지진 이후 관광객이 뚝 끊어졌던 지진 후폭풍 현상이 포항에도 나타나고 있다. 규모 5.4 지진 발생 후 첫 주말을 맞은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역시 한산했다. 해수욕장 인근 한 식당 직원은 “토요일부터 계속 조용했다. 영일대 겨울 바다를 보러 오는 관광객이 평소에 비해 절반은 줄어든 것 같다”고 말했다.
 
포항운하를 출발해 송도해수욕장을 도는 포항크루즈 역시 관광객이 급감했다. 이날 오전 11시 평소 일요일 이 시간이라면 400명가량 관광객이 들지만 이날은 80명 정도가 크루즈를 찾았다. 하루 총 탑승객은 170명이었다. 토요일인 18일 역시 탑승객이 108명에 그쳤다. 지진이 나기 전에는 토·일요일 1300명 정도가 크루즈를 탄다.
 
진앙(북구 흥해읍 망천리)과 18㎞ 이상 떨어진 포항의 대표적 관광지인 호미곶 역시 썰렁하긴 마찬가지였다. 호미곶해맞이광장 앞에서 20년 동안 매점을 해 온 문향(45) 광장휴게소 사장은 “지진 이후 장사가 정말 안 된다. 20년 동안 이렇게 한번에 발길이 끊기기는 처음”이라며 답답해했다.
 
손정호 포항시 일자리경제노동과장은 “이번 지진으로 관광객 감소 등 지역 경제가 상당한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곧 경제대책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항=김윤호·최은경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