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흥해 119센터 벽·천장 균열, 하마터면 지진 출동 못 할뻔

중앙일보 2017.11.20 01:00 종합 14면 지면보기
19일 경북 포항시 흥해 119안전센터 벽면이 15일 강진 여파로 갈라져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19일 경북 포항시 흥해 119안전센터 벽면이 15일 강진 여파로 갈라져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경북 포항시 흥해 119안전센터 출입문 옆 벽에는 천장부터 바닥까지 금이 가 있었다. 벽 마감재가 떨어져 나가 이 금 사이로 회색 콘크리트 벽이 드러나 있기도 했다. 소방차가 주차돼 있는 1층 차고 주변 벽에도 균열이 있었다. 18일 이런 균열이 건물 내에서 수십 개가 보였다.
 

소방차 차고 주변 벽까지 갈라져
본부인 포항북부소방서 기둥도 금
전국 소방서 65% 내진 설계 안 돼

흥해 119안전센터는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규모 5.4)의 진앙에서 약 1.5㎞ 떨어진 곳에 있다. 119안전센터는 소방·구급차량을 한두 대 보유한 ‘작은 소방서’다. 시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소방서 건물도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니었다.
 
이 센터 관계자는 “(지진 당시에) 타일과 대리석이 떨어져 나갔다. 그땐 여기도 안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2002년 완공된 흥해 119안전센터는 내진설계가 돼 있지 않다. 2층으로 건물 규모가 작아 준공 당시 내진설계 의무 대상(6층 이상)이 아니었다.
 
관련기사
 
흥해 119안전센터의 본부 격인 포항북부소방서에도 지진의 흔적이 있었다. 진앙에서 8㎞가량 떨어져 있지만 기둥 두 곳에 균열이 생겼다. 이 소방서는 내진설계가 돼 있지 않은 완공된 지 30년 된 노후 건물 안에 있다. 이 소방서 관계자는 “건물 안전등급 ‘D’를 받아 지난해 1층 천장 등 일부에는 내진 보강공사를 마쳤다. 예산이 부족해 2층은 공사를 못했다”고 말했다. D등급이면 즉시 보수·보강을 하거나 건물 사용을 일시 중단해야 한다.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방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소방서·119안전센터 1005곳 중 654곳(65.1%)은 내진설계가 안 돼 있다. 지난해 경주 지진과 이번 포항 지진을 겪은 경북 지역의 경우 94곳 중 61곳(64.9%)도 마찬가지다. 광역 단체별로는 경남(83.8%)·전북(82%) 순으로 이 비율이 높았다.
 
서울의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서울 시내 소방서·119안전센터(123곳)의 과반(55.3%)은 내진설계가 안 돼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 소방서 24곳 중 내진설계가 되지 않은 9곳은 의무 기준이 생긴 1988년 이전에 지어진 건물이다”고 설명했다.
 
소방서에 비해 건물 규모가 작은 119안전센터의 문제는 더 심각하다. 서울 전체 119안전센터의 59.6%(99곳 중 59곳)는 내진설계가 안 돼 있다. 88년 정부가 내진설계 의무 대상을 처음으로 정한 뒤 범위를 점차 확대해 왔지만 119안전센터는 건물 규모가 작아 대부분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서울시는 지난해 경주 지진 뒤 2018~2020년 73억4500만원을 들여 소방서와 119안전센터에 내진 보강공사를 하기로 했다. 정부는 올 2월부터 2층 이상, 연면적 500㎡ 이상으로 내진설계 의무화 대상을 확대했다.
 
전문가들은 ‘내진설계 필요성’에 대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인식이 여전히 부족하다고 지적한다. 오상훈 부산대 건축공학과 교수는 “지진은 화재, 전염병 확산 같은 2차 피해가 더 심각한데 소방서가 무너져 소방차가 출동하지 못하는 일이 생길 수 있다”며 “전국적인 내진 보강공사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소방서 외에도 지진대피소나 노인시설 등 공공시설물도 내진 보강공사를 단계적으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포항=송우영 기자, 조한대·여성국 기자 cho.hand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