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김영란법 개정 논의중...설 전에는 실감할 수 있도록”

중앙일보 2017.11.19 16:03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가 19일 오전 서울 양재동 하나로클럽을 방문해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왼쪽 두번째),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오른쪽)과 농산물 수급 및 가격동향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가 19일 오전 서울 양재동 하나로클럽을 방문해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왼쪽 두번째),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오른쪽)과 농산물 수급 및 가격동향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정부의 부정청탁금지법, 이른바 '김영란법' 개정 논의와 관련해 설 전에는 결정을 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이 총리는 19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방문해 "농·축·수산물 예외 적용에 관한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을 논의 중"이라며 "늦어도 설 대목에는 농·축·수산인이 실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정청탁금지법은 시행령을 통해 공직자 등이 직무 수행·사교·의례 등을 위해 제공받을 수 있는 음식물·선물·경조사비 금액을 제한하고 있다. 음식의 경우 3만원, 선물은 5만원, 경조사비는 10만원이다.
 
앞서 정부는 이러한 김영란법 상한액을 농·축·수산물 품목에 한해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이 총리 주재로 열린 제17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국민권익위원회가 청탁금지법 개정안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농·축·수산물 품목 선물의 경우 상한액을 기존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조정한다는 내용이다.
 
또 이 총리는 이날 "농산물 가격은 생산량 변동에 따라 끊임없이 등락해 농민에게는 가격 안정이 매우 중요하다"며 "농식품부·농협 등 관계기관은 농산물 수급과 가격 안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