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가슴에 대못 박는 ‘위안부 재창설’ 청와대 청원

중앙일보 2017.11.17 22:27
근래 뜨거운 여론의 장이 되고 있는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한때 ‘위안부 재창설’을 요구하는 청원이 등장해 비난을 샀다.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군대 위안부 재창설’이란 청원이 게재됐다가 다음 날 오전 돌연 삭제됐다.  
 
 
청원 게시판엔 이 청원인을 처벌해 달라는 청원들이 쇄도했다. “현 생존해계신 위안부 할머님들을 모독하는 행위라고밖에는 생각이 안든다”며 청원자의 처벌을 촉구하는 한 청원은 벌써 5만6000명의 참여가 이뤄졌다.
 
부적절한 청원들이 무분별하게 올라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실명제로 운영하자는 청원도 등장했다. 이 청원자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사적인 이익과 고인 모욕 및 위안부 모욕을 일삼으며 청원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실명제 도입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청원은 페이스북·트위터·네이버·카카오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으로 로그인해야 참여할 수 있지만, 청원 게시판에는 익명으로 표시된다. 
 
 
또 포털사이트 내 댓글 차단 기능처럼 “부적절한 청원을 신고하는 기능을 만들어달라”는 청원도 있다. 자신을 중학생이라 소개한 청원인은 “위안부는 우리나라의 아픔이자 건드려서는 안 될 것이다. 그런데도 우리 대한민국의 국민이 위안부를 개설하자는 말을 하는 것은 많은 상처를 남길 뿐”이라며 “이렇게 옳지 않거나 비인간적인 일을 청원하는 글에는 신고절차가 생길 수 있도록 청원한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