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배지현 야구 커플, 우리 날 잡았어요

중앙일보 2017.11.17 01:00 종합 27면 지면보기
셀카를 찍고 있는 류현진과 배지현 커플. [연합뉴스]

셀카를 찍고 있는 류현진과 배지현 커플.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다저스의 류현진(30)이 동갑내기 방송인 배지현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와 내년 1월 결혼한다.
 

내년 1월 5일 신라호텔서 결혼

류현진 소속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16일 “류현진과 배지현이 내년 1월 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보도자료에서 “두 사람은 최근 양가 상견례를 마쳤으며, 서로를 향한 존중과 배려의 마음으로 차근히 결혼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결혼식은 가까운 친지, 지인과 함께 부부가 될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두 사람의 열애 소식은 지난 9월 알려졌다. 류현진은 이달 8일 귀국 인터뷰에서 “결혼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 조심스러운 부분도 많다. 같이 열심히 준비하고 잘하겠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2006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해 2012년까지 KBO리그를 제패하고 2013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서강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한 배지현은 SBS스포츠를 통해 데뷔했다. ‘야구여신’으로 불리던 그는 지난 2014년부터 MBC스포츠플러스에서 활동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