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입만 열면 거짓말 하는 남자와 여자의 사랑

중앙일보 2017.11.10 11:30
'소통과 거짓말'

'소통과 거짓말'

감독 이승원 | 장르 드라마 | 상영 시간 103분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매거진M] '소통과 거짓말' 영화 리뷰

 
★★★
 
 
[매거진M] 알 수 없는 말을 중얼거리고 강박적인 행동을 하는 장선(장선). 그는 자신을 학대하듯 몸을 함부로 하며 살아가는 여자다. 누군가와 대화를 하고 싶지만 남들이 들어주지 않는 권후(김권후)는 다산콜센터로 전화를 거는 게 취미인 남자다. 같은 학원에서 근무하는 둘은 거짓말을 하며 세상과 소통하고, 서로 가까워진다. 
 
'소통과 거짓말'

'소통과 거짓말'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건 소통이다. 그러나 무슨 말을 하는지 알 수 없는 두 사람의 대화, 경악할 만한 행동들은 이해하기 힘들다. 하지만 폭력적인 상황들을 영화는 전시하듯 다루지 않는다. 그들의 슬픈 비밀이 있는 그대로 전해진다. 시작 장면부터 시선을 사로잡는 김선영의 연기가 단연 인상적이다. 
 
TIP 2015년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넷팩상, 올해의 배우상(장선)을 받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