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언론 "北, 중·러에 노동자 17만명 연말까지 귀국 지시"

중앙일보 2017.11.10 11:01
중국 기업에 고용된 북한 노동자 자료사진. [연합뉴스]

중국 기업에 고용된 북한 노동자 자료사진. [연합뉴스]

북한이 해외에 있는 자국의 노동자들에게 연말까지 귀국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10일 전했다.
 
매체는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중국과 러시아에 있는 노동자들에게 이같은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 노동자를 앞으로 받아들이지 않을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한 조치라는 게 매체의 설명이다.
 
북한은 중국에 약 12만명, 러시아에는 약 5만명의 노동자를 파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중국의 봉제공장과 식당, 러시아의 목재 벌채 현장 등이다.
 
북한은 공동사업을 하는 중국 측 회사의 사정을 고려해 연말까지 중국에서 일하는 노동자 8만 명을 귀국하도록 하고 나머지는 내년 중 철수시킬 계획이다. 또 러시아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대부분 연말까지 귀국시킬 방침이다.
 
북한 노동자는 해외 노동으로 한해 2억 3000만달러(약 2566억원)의 외화 수입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평균 급여는 러시아 600달러(약 66만 9000원), 중국 400~500달러(약 44만 6000원~55만 8000원) 수준으로, 충성자금 명목으로 북한에 송금하는 돈을 제외하면 노동자 본인은 월 100달러(약 11만 2000원) 정도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9월 11일부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받아들여 120일 이내에 북한 기업과 개인이 중국에서 설립한 기업 등의 폐쇄를 지시한 바 있다.
 
러시아 역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2375호 이행 차원으로 추가로 북한 노동자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