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능 앞둔 나영이 "의사 돼서 어려운 사람 돕고 싶어"

중앙일보 2017.11.10 09:59
조두순 여아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인 나영이(가명)이가 고3이 돼 의대 진학을 꿈꾸고 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사진 JTBC 방송화면]

지난 9일 JTBC는 올해 고등학교 3학년이 된 나영이가 의대 진학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영이는 사건 이후 자신은 의사, 두살 터울의 언니는 변호사가 돼 어려운 사람을 돕자고 약속한 적이 있다.
수능을 준비 중인 한 학생. [사진 JTBC 방송화면]

수능을 준비 중인 한 학생. [사진 JTBC 방송화면]

조두순 사건 피해자 변호인 이명숙씨는 "나영이가 '우리처럼 피해를 당하거나 아픈 아이들에게 상담해주고 법적으로 도움을 주자"고 언니와 약속을 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나영이의 언니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서울의 한 대학 법학과에 진학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사진 JTBC 방송화면]

그러나 나영이가 꾸준히 학업을 이어가기는 쉽지 않았다. 피해 당시 장 손상으로 달았던 배변 주머니는 뗐지만, 책상에 오래 앉아 있는 것이 어렵기 때문이다.

 
나영이의 그림. [사진 JTBC 방송화면]

나영이의 그림. [사진 JTBC 방송화면]

이명숙씨는 "내부 장의 70%가 없어져 먹으면 바로 밖으로 배출돼 평생 기저귀를 24시간 차고 살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사진 JTBC 방송화면]

한편 10일 오전 기준 조두순의 2020년 출소를 반대하는 청와대 청원에 두 달 만에 40만 명 넘게 참여했다. 조두순의 경우 이미 형이 확정돼 재심은 현행법상 불가능하다.

 
10일 오전 42만 명을 돌파한 청원 참여. [사진 청와대 청원]

10일 오전 42만 명을 돌파한 청원 참여. [사진 청와대 청원]

이에 조두순에 대한 추가 조치를 위해서 법 개정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