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잔박, 朴만 보는 ‘해바라기 정치’하면 국민이 심판”

중앙일보 2017.11.10 08:38
다시 만난 홍준표-김무성. [연합뉴스]

다시 만난 홍준표-김무성.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과 바른정당 출당 의원들의 재입당 등 자유한국당이 최근 내홍을 앓고 있는 상황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박근혜만 보고 가는 해바라기 정치를 계속한다면 국민과 당원들이 잔박들을 심판을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1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친박근혜 의원들을 겨냥해 "이제 화합을 위해 모든 것을 잊을 테니 자중하라. 국민과 당원만 보고 가는 국민 우선 정치를 하라"고 말하며 이같이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그는 "당대표의 선출 근거와 존립 근거는 백만 당원에 있다"며 "원내대표처럼 국회의원에 선출근거와 존립 근거가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것도 모르고 일부 잔박들이당대표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용서할 수 없는 패악이다"라며 "박근혜 청와대를 믿고 패악 부리던 시대는 이미 지나갔는데 무얼 믿고 철부지 행동을 숨어서 하고 있는지 어처구니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