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증강현실 게임으로 만나는 해리포터…‘덕후 소환’

중앙일보 2017.11.10 08:24
[사진 영화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스틸컷]

[사진 영화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스틸컷]

소문으로만 무성하던 해리포터 증강현실(AR) 게임이 내년 출시된다.  

 
AR게임 ‘포켓몬 고’로 유명한 개발사 나이언틱은 9일 ‘해리포터;위저드유나이트’라는 모바일 게임을 출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포켓몬고' 제작사 나이언틱이 9일 해리포터 증강현실 게임 '해리포터;위저드 유나이트'를 내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사진 나이언틱 홈페이지]

'포켓몬고' 제작사 나이언틱이 9일 해리포터 증강현실 게임 '해리포터;위저드 유나이트'를 내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사진 나이언틱 홈페이지]

이 게임은 포켓몬고와 마찬가지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통해 실제 사물이나 대상 위에 디지털 이미지를 표시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게 된다.  
 
나이언틱은 “WB게임즈, 워너브러더스 등과 공동으로 게임을 제작하고 있다”며 2018년 더 많은 정보가 발표될 것이라고 밝혀 내년 출시를 사실상 기정사실화 했다. 다만 구체적인 출시 일자는 밝히지 않았다.  
 
나이언틱은 사용자들이 주문을 배워 실제 세계의 이웃과 도시를 탐험하면서 전설적인 짐승을 발견하고 싸우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사람들과 힘을 합쳐 강력한 적을 추방하기도 할 것이라고 말해 포켓몬고와 달리 협동 대전 시스템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존 행크 나이언틱 CEO는 “포켓몬고의 전례 없는 성공으로 해리포터라는 엄청난 타이틀을 AR 모바일 엔터테인먼트의 다음 단계로 발표하게 돼 대단히 기쁘다”면서 “자세한 정보는 수시로 업데이트하겠다”고 말했다.  
 
구글의 사내 벤처로 시작한 나이언틱은 지난해 AR 게임 포켓몬고를 통해 현실 세계와 콘텐츠를 중첩하는 모바일 게임으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면서 가장 주목받는 AR 게임 회사로 성장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