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안문 비우고 의장대 사열 … 연이틀 ‘황제 의전’

중앙일보 2017.11.10 01:23 종합 5면 지면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 앞에서 의장대 사열을 받고 있다. [베이징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 앞에서 의장대 사열을 받고 있다. [베이징 AP=연합뉴스]

중국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틀째 특급 의전을 받았다. 중국 당국은 8일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자금성(紫禁城)을 통째로 비운 데 이어 9일에는 천안문(天安門) 광장을 비우고 주변 도로를 통제했다. 광장 바로 옆에서 진행된 의장대 환영식과 정상회담 등을 위해서였다.
 

출근시간대 주변 도로 전면 통제
숙소 인근 주유소·식당 일제 휴점
‘경호 협조 위해 쉽니다’ 안내문

트럼프, 리커창도 만나 경제 논의
트위터 통제국 중국서 트윗은 계속

면적 44만㎡에 10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천안문 광장은 평소 지방에서 올라온 관광객의 발길이 하루 종일 끊이지 않는 베이징의 상징이다. 하지만 이날 오전엔 정적이 흘렀다. 중국 당국은 행사 시작 두 시간 전인 오전 7시20분부터 일반인 통행은 물론 차량 운행까지 모두 통제했다. 베이징의 한복판인 천안문 주변 교통이 통제되자 출근버스에서 내려 걸어서 직장으로 향하는 시민들이 속출했다.
 
행사 취재허가를 받은 취재진도 환영 행사장인 인민대회당까지 다섯 차례 안전검사와 신분 확인을 거쳐야 할 정도로 경계가 삼엄했다. 보안요원들의 안전검사 역시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 대회) 때보다 한 단계가 더 추가될 정도로 까다롭게 진행됐다.
 
관련기사
 
오전 9시 반에 시작된 공식 환영식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주석은 21발의 예포가 터지는 가운데 의장대 사열을 받았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 참석한 테리 브랜스테드 주중 대사와 반갑게 악수하며 “아주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아이오와주 주지사 출신인 브랜스테드 대사는 1980년대 시 주석이 허베이성 시골의 현서기 시절부터 인연을 맺은 관계다. 전날 검은 코트와 구두를 신었던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분홍색 꽃자수가 들어간 오리엔탈풍의 롱드레스 차림으로 나타나 시선을 집중시켰다. 펑리위안(彭麗媛) 여사는 연이틀 단정한 단색 코트 차림으로 비교적 수수했다. 지난달 18일 당 대회 개막식에서 황제를 상징하는 자주색 계열의 넥타이를 매 외신의 관심을 모았던 시 주석은 이날 청색 넥타이를 착용했다.
 
환영식 뒤 두 정상은 인민대회당 안으로 들어가 제한된 인원만 참석하는 소인수(少人數)회담에 이어 여러 명이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을 차례로 했다. 중국 측 정상회담의 고정 참석자였던 리잔수(栗戰書) 전 중앙판공청 주임과 왕후닝(王滬寧) 중앙정책연구실 주임을 대신해 정치국원인 딩쉐샹(丁薛祥)과 류허(劉鶴)가 참석했다. 상무위원으로 승진한 리와 왕을 대신해 두 사람이 같은 역할을 물려받았다는 의미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을 마치고 미·중 기업인 행사에 함께 모습을 나타낸 뒤 공동 기자회견장으로 이동했다. 두 사람은 각자 발표문을 낭독했고,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은 없었다. CNN·BBC 등 외신은 이 회견을 생중계했지만 정작 중국 국내에선 저녁 뉴스 시간이 될 때까지 정상회담과 기자회견 내용은 보도되지 않았다.
 
정상회담이 열린 천안문 주변뿐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이 묵는 숙소인 세인트레기스 호텔 주변도 완벽하게 통제됐다. 호텔 입구의 르탄루(日潭路)엔 차량 출입을 막은 가운데 곳곳에 검색대가 설치되는 등 삼엄한 경비태세가 계속됐다. 인근 주유소와 식당 등은 6일부터 영업을 중단했다. 한 식당은 “모(某) 국가 대통령의 방문으로 경호 업무에 협조하기 위해 일주일간 휴점한다”는 안내문을 내걸었다.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만찬 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외손녀 아라벨라가 중국어로 인사하고 노래를 부르는 동영상(사진)을 다시 공개했다. [베이징 AP=연합뉴스]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만찬 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외손녀 아라벨라가 중국어로 인사하고 노래를 부르는 동영상(사진)을 다시 공개했다. [베이징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정상회담과 별도로 오후에 리커창(李克强) 총리와 만나 경제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어 주중 미국 대사관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한 뒤 저녁에는 공식 만찬회에 참석하는 것으로 방중 이틀째 일정을 마감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황제 의전은 방중 마지막 날인 10일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부부가 베이징 교외의 무톈위(慕田峪) 만리장성에 오르는 일정이 예정돼 있어 일반 관광객들의 방문은 통제될 것으로 보인다. 만리장성 방문에 시 주석 부부가 동행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 일행은 만리장성 방문을 마친 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베트남 다낭으로 향한다.
 
한편 트윗광인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사용을 통제하고 있는 중국에서도 트윗을 멈추지 않았다. 트럼프는 자금성에서 촬영한 양국 정상 부부의 기념촬영 사진 등을 8일 밤 올린 데 이어, 9일 정상회담 직후에는 “열렬한 환영행사를 열어준 시 주석에게 감사한다”는 메시지와 함께 의장대 사열 동영상을 게재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서울=김상진 기자 y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