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델리, 초미세먼지 공습에 6000여개 학교 휴교

중앙일보 2017.11.08 22:52
8일 인도 뉴델리의 이슬람 사원 자마 마스지드가 스모그에 휩싸여 있다. [AFP=연합뉴스]

8일 인도 뉴델리의 이슬람 사원 자마 마스지드가 스모그에 휩싸여 있다. [AFP=연합뉴스]

인도 수도 뉴델리가 세계보건기구(WTO) 기준치의 최대 40배에 이르는 초미세먼지에 휩싸이자 오는 12일까지 6000여개 학교를 휴교하기로 했다.
 
8일 인도 NDTV 등에 따르면 마니시시소디아 델리 주 부총리는 "델리 공기 질이 나빠져 어린이들의 건강을 위해 12일까지 모든 학교를 휴교하도록 명했다"고 밝혔다.
 
휴교 대상학교는 공립학교와 주 정부 지원·통제를 받는 사립학교 등 모두 6000여 개가 해당한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아르빈드케지리왈 델리 주 총리는 "해마다 이 시기에 뉴델리는 거의 한 달 동안 가스실이 된다"며 "우리 모두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리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