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서 당선 1주년 맞은 트럼프…축하파티 방불케한 국빈만찬

중앙일보 2017.11.08 07: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한국에서 당선 1주년을 맞게 됐다. ‘북핵’이라는 최대 화두를 갖고 오른 아시아 순방 중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바로 지척에 둔 한반도에서 대선 승리 1주년을 맞이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7일 청와대에서 만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하루 이른 축하 인사를 건넸다. 특히 단독 정상회담과 국빈 만찬 모두발언에서 잇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 1주년을 축하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단독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내일 대통령 당선 1주년을 축하드린다”면서 “취임하신 지 1년도 채 되지 않았는데 대통령께서 만든 위대한 미국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미국 경제가 아주 좋아지고 다우지수가 연일 최고치를 기록해 축하한다. 그 덕분에 한국 주가지수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도 확대 정상회담에서 “내일이면 대선에서 승리한 지 1년이 된다는 게 흥미롭다”며 “많은 사람을 매우 행복하게 한 큰 성공의 한해였다”고 자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국빈 만찬에서 만찬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국빈 만찬에서 만찬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국빈 만찬에서도 문 대통령이 ‘축하파티’를 언급하면서 박수와 환호가 터져 나오는 등 축제를 방불케 했다.
 

문 대통령은 국빈 만찬에서도 “한국에는 첫 번째 생일을 축하하는 풍습이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 당선 1년을 어떻게 축하해 드릴까 고민 끝에 한국의 국빈으로 모셔서 축하파티를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통역이 끝나자 참석자들은 박수를 보내며 호응했고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다시 한번 큰 박수를 달라”고 말하자, 환호가 터져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 1주년인 이날은 국회를 방문해 대북 관련 연설을 하고,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뒤 중국으로 떠나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회동할 예정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