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간부 숙청과 처형 재개

중앙일보 2017.11.02 19:33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간부들의 숙청과 처형을 재개했다고 국가정보원이 2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보고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정 감사 중 최근 북한 주요동향 보고에서 "김정은은 최근 간부들에 대한 동향감시를 강화하고 한동안 자제해 오던 본보기식 숙청과 처형을 재개했다"며 "노동신문사 간부 수 명을 '미사일 발사 축하행사를 (노동신문)1면에 게재하지 않았다'는 죄목으로 혁명화 조치를 했고, 평양 고사포부대 정치부장을 부패혐의로 처형했다"고 밝혔다. 혁명화는 고위 관리들을 지방이나 공장으로 보내 육체노동을 시키고, 반성문을 쓰게 하는 벌칙이다. 국정원은 그러나 간부들의 처형 시점이나 인적사항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정보위 간사들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이완영 자유한국당,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국정원으로부터 보고받은 내용을 정리한 자료를 배포했다. 

국정원 2일 국회 정보위 업무보고
미사일 축하행사 1면에 안실은 간부 수 명 혁명화
평양 고사포부대 정치부장은 부패혐의로 처형
핵 미사일 개발 활동은 여전, 올해 안에 핵연료봉 재처리 가능
외화벌이 여의치 않자 국내 금융기관 타깃으로 금전탈취 해킹 시도도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 [중앙포토]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 [중앙포토]

이에 따르면 북한은 여전히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원은 "최근 평양에 있는 미사일 연구시설에서 차량이 활발히 움직이는 등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이 추가 핵실험과 핵탄두의 소형화·다종화를 지속해서 추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북한은 평양의 산음동에 있는 병기연구소에서 미사일 개발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정보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초 추석 연휴 직전에도 이곳에서 트럭 등의 움직임을 활발히 진행해 미사일 발사가 임박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국정원은 또 북한이 연말까지 영변의 원자로에서 폐연료봉을 인출해 재처리 활동을 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내놨다. 폐연료봉 재처리는 핵탄두 제조에 필요한 핵물질인 플루토늄을 만드는 작업으로, 북한은 현재 핵탄두 10개 안팎을 제조할 수 있는 플루토늄 50여㎏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북한이 재처리에 나설 경우 핵탄두 제조를 위한 재료가 더 늘어나는 셈이다. 이와 함께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의 핵실험장에서 언제든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9월 3일 6차 핵실험을 실시한 2번 갱도는 후속 지진으로 손상됐을 가능성이 크지만 3번 갱도는 언제든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라는 게 국정원의 설명이다.  
 북한은 또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해외에 파견해 외화벌이를 하던 노동자들의 활동이 위축되자 정찰총국 산하의 해킹 조직이 금전탈취 해킹을 기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금융기관에 대한 북한의 해킹시도가 여러 차례 포착되고 있고, 최근에도 가상화폐 거래소나 은행·증권사 등 다수의 금융 관련 기관을 공격 타깃으로 선정하고 해킹에 필요한 정보들을 수집하는 정황이 지속적으로 포착되고 있다는 것이다. 국정원은 2010년 이후 국제 테러단체와 연계된 혐의자 9개국 71명을 발견해 강제퇴거 조치하는 등 평창 겨울 올림픽을 앞두고 대테러 및 안전활동 현황도 보고했다.    
 그러나 지난달 21일 동해상에서 조업 중 북한에 나포됐다 27일 귀환한 391 흥진호와 관련해 국정원도 관련 내용을 파악하지 못했었다고 정보위 관계자들이 전했다. 이완영 의원은 "국정원을 비롯해 정부의 전 정보기관이 몰랐다는 점을 (감사에서)지적했다"며 "(서훈)원장도 그런 사실에 대해 정보기관으로써 부족한 게 있었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