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이스라엘에 미래차 기술 거점 구축…수천억 투자 예상

중앙일보 2017.11.02 17:39
현대자동차가 이스라엘에 미래 자동차 기술 개발을 위한 전초기지를 구축한다. 내년 초 현지 스타트업과 협업해 기술 개발을 진행할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향후 수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해 '미래차 기술 거점'으로 키울 계획이다.
 

'이스라엘 스타트업과 기술 협업 강화'
정의선 부회장이 직접 챙긴 프로젝트
오픈이노베이션센터 통해 투자ㆍ연구

현대차는 31일부터 1일까지 이스라엘 현지에서 개최된 ‘2017 대체연료ㆍ스마트 모빌리티 서밋’을 통해 이런 계획을 발표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부사장)은 “현대차의 ‘오픈이노베이션센터’가 내년에 이스라엘에 설립될 예정”이라며 “이스라엘 유망 스타트업과 미래 혁신기술 분야에서 전방위적 협력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가 이스라엘에 ‘오픈이노베이션센터’를 설립하고 현지 스타트업들과의 기술 협업을 강화한다. 31일 이스라엘에서 시작된 ‘2017 대체연료ㆍ스마트 모빌리티 서밋’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는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연구소장.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이스라엘에 ‘오픈이노베이션센터’를 설립하고 현지 스타트업들과의 기술 협업을 강화한다. 31일 이스라엘에서 시작된 ‘2017 대체연료ㆍ스마트 모빌리티 서밋’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는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연구소장. [사진 현대차]

 
오픈이노베이션센터는 현대차가 해외에서 처음으로 구축하는 스타트업과의 기술 협력 거점이다. 단기적으로는 이스라엘 현지 대학ㆍ기업들과의 네트워크 형성과 기술 트렌드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중ㆍ장기적으로는 스타트업과 함께 자율주행ㆍ인공지능 등 미래 자동차 기술을 직접 개발하는 연구거점으로 역할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이곳을 통해 현지 스타트업이 가진 기술과 발전 가능성을 검증하고, 전방위적인 투자도 진행한다. 업계에선 현대차가 향후 이스라엘 스타트업에 투자할 금액이 최소 수천억원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를 시승 중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사진 현대차]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를 시승 중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사진 현대차]

 
현대차는 이번 결정에 앞서 이스라엘의 강력한 스타트업 생태계와 높은 기술 수준에 주목해 왔다. 이스라엘은 7000개가 넘는 스타트업이 자리 잡고 있어 ‘스타트업의 천국’으로 불린다. 특히 인공지능과 사이버보안, 센서 융합 등 미래 기술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스타트업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 이런 이유로 현대차는 지난 9월 이스라엘 명문대학 중 하나인 테크니온(TECHNION) 공과대학 및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함께 ‘HTK 컨소시엄’ 구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컨소시엄은 차세대 자동차 기술을 공동 연구하면서, 다양한 분야 스타트업들을 모니터링해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ㆍ육성한다.
 
현대차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는 정의선 부회장. [사진 현대차]

현대차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는 정의선 부회장. [사진 현대차]

특히 이스라엘 스타트업들과의 협업 강화를 위한 이번 계획은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직접 공을 들인 프로젝트로 알려졌다. 정 부회장은 지난 5월 이스라엘을 방문해 현지 스타트업 생태계를 살펴보고,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을 위한 현지 업체와의 협력 가능성을 적극 타진했다. 자율주행을 위한 카메라ㆍ센서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모빌아이’ 암논 샤슈아 회장과의 접견도 당시 방문을 통해 이뤄졌고, 지난달에는 한국을 방문한 샤슈아 회장이 정 부회장과 만나 두 회사 간 협력 방안을 다시 논의했다.
 
관련기사
 
현대차가 이스라엘 자동차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는 점도 이스라엘을 미래 자동차 기술 거점으로 선택한 배경 중 하나다. 이스라엘 시장이 현대차에 대해 긍정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고, 이에 따라 스타트업들도 현대차를 좋은 사업 파트너로 인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스라엘에서 판매 순위 1ㆍ2위를 달리고 있다. 올해 1~9월 각각 3만3127대와 3만0397대를 판매했고, 점유율도 13.9%ㆍ12.8%에 달한다. 이스라엘에서 판매된 자동차 4대 중 1대가 현대차나 기아차인 것이다.
이스라엘 판매 1ㆍ2위 달리고 있는 현대기아차

이스라엘 판매 1ㆍ2위 달리고 있는 현대기아차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모두 이스라엘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현지 스타트업들과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며 적극 협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