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나토 총장 접견 "북핵 문제 평화적 해결 절실"

중앙일보 2017.11.02 17:13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을 만나 악수를 한뒤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을 만나 악수를 한뒤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방한 중인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을 접견해 북핵 문제에 대한 국제적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스톨텐베르그 총장과 만나 "서울과 휴전선은 차로 한 시간 거리밖에 되지 않는다"며 "핵과 장거리 미사일이 아닌 재래식 무기에 의해서도 재앙에 직면할 수 있다"며 "북핵 문제를 군사적 충돌 없이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을 거론하며 "한국은 이미 6·25 전쟁으로 수백만 명이 사망하고 모든 것이 파괴되는 아픈 경험을 가지고 있기에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의 참상이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무총장께서 북핵과 미사일 도발에 신속히 성명을 내고 지속해서 한국의 입장을 지지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특히, 군사적 행동의 위험성을 지적하고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은 "한국은 강한 억지력으로 유럽 평화를 이룬 나토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고 나토 회원국들이 6·25 때 참전과 지원을 해준 데 대해 강한 유대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고 "군사적 협력관계를 포함한 글로벌 파트너로서의 협력관계가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북핵과 미사일은 나토 회원국에도 위협이 되므로 국제적 차원에서 공동으로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에 대해 외교적·정치적 압력만이 아니라 경제적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에 압력을 가하는 목적도 평화적·정치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의 평화적 해결 의지에 지지 의사를 밝히며 "대화와 압력을 통해 실질적 해결책을 찾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