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택 “통합1단계, 바른정당 간판 내리는 것" 발언에 유승민 "말하는 자세 안됐다"

중앙일보 2017.11.02 16:50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좌),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좌),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보수통합의 첫 단계는 바른정당의 간판을 내리는 것”이라는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말하는 자세가 되지 않았다”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2일 유 의원은 이날 대전 동구 동대전컨벤션에서 열린 바른정당 대전시당 당원연수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정 대표가 말한) ‘당(黨)대 당 통합’이라는 것은 통합을 결심했을 때 할 이야기”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바른정당의 간판을 내린다는 표현은 동의하기 힘들다”며 “바른정당이 어려운 길을 가고 있지만, 정치에서 충분히 의미있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 길에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갈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이 바른정당에 대해 험한 말을 많이 하는것 같은데, 홍 대표나 정 원내대표나 말을 하는 자세가 안됐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묻는 말에 “저는 바른전당의 간판이 내려와야 보수통합의 1단계로 간다고 본다”며 “당대당 통합이 된다면 한국당이 제1당도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