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막판 홍vs친박 ‘여론전’…홍은 이틀째 식사 정치

중앙일보 2017.11.02 16:20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당내 재선 의원들과 오찬을 위해 2일 서울 여의도 한식당으로 들어가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당내 재선 의원들과 오찬을 위해 2일 서울 여의도 한식당으로 들어가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당내 재선 의원들을 만나 “지금 하는 일련의 과정이 새로운 보수우파정당으로 거듭나는 과정이고 진통”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징계 여부를 놓고 당내에서 반발이 나오자, 자신에게 힘을 실어달라는 취지로 한 설득이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의 한 한정식집에서 재선 의원들을 만나 오찬을 함께했다. 홍 대표는 1일부터 당내 초선, 재선, 3선 의원들을 만나 당내 의견을 수렴하고 반발을 진정시키는 ‘식사 정치’를 진행 중이다.
 
그는 기자들이 최고위원회에서 박 전 대통령의 출당 문제를 놓고 표결을 할 가능성에 관해 묻자 “내일 이야기하겠다”고 말하면서도 "예정대로 최고위는 열린다"고 했다. 3일 최고위원회에서 어떻게든 박 전 대통령 등의 ‘출당 결정’을 강행하겠다는 속내를 내비친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1일 있었던 재선 의원들 회동에서 박 전 대통령 출당에 반대하는 별도의 성명서가 나오지 않았고, 초선 의원들 사이에서도 출당파 의원이 다수라는 판단에 따라 홍 대표가 세대결에서 자신감을 보이는 것 같다는 관측도 있다. 앞서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지난달 20일 박 전 대통령과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한 출당을 의결했다.
 
홍 대표는 오찬 자리에서 “반대하는 사람들(친박계 의원) 좀 다 오라고 했는데 안 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30명의 재선 의원 중 친박계로 분류되는 김태흠·이완영 의원 등은 참석하지 않았다. 전날 염동열 비서실장이 재선 의원들과 홍 대표와의 면담을 추진했지만 재선의원들이 “만날 일 없다”고 거부하며 무산됐다.
 
하지만 3일 최고위에서 박 전 대통령 거취가 출당으로 결정날지는 미지수다. 찬반이 팽팽하게 맞서는 사안을 표결에 부치기엔 홍 대표로서도 정치적 부담이 크다. 익명을 원한 재선의원은 “홍 대표가 친박 청산에 강력한 의지를 보여왔지만, 만장일치로 입장을 정리하지 않는 한 역풍을 맞게 된다. 만에 하나 표결에서 지게 되면 지도력을 상실하는 경우까지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래서 ‘표결’을 하지 않고 합의를 시도하거나 논의자체를 미룰 가능성도 있다. 김태흠 의원 등 친박계 최고위원이 반발하고 있고, 정우택 원내대표와 김광림 정책위의장 등도 출당에는 부정적인 입장이기 때문이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최고위에서 표결로 결정하는 상황은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