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에 올라온 눈길 끄는 청원 “오보 낸 기자 법적조치”

중앙일보 2017.11.02 15:12
기자 자료사진. [연합뉴스]

기자 자료사진. [연합뉴스]

청와대에 '오보를 낸 기자를 법적 조치 해달라'는 청원이 등록돼 청와대 홈페이지 방문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전날 국방부가 '여성 모병제'를 계획 중이라는 내용의 기사가 나오고 국방부가 '전면 부인'하자 이를 지켜본 네티즌이 올린 청원으로 보인다.
 
2일 청와대 홈페이지의 국민청원 및 제안 항목을 보면 한 방문객은 1일 "모 언론사 기자 법적 조치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올렸다.
 
글쓴이는 "오늘(1일) 이 기자가 국방부에서 여성 모병제 실시한다고 허위정보를 낸 사실이 있다"며 전날 '국방부 여성모병제설'을 둘러싼 논란을 거론했다.
 
청원자는 이어서 "국방부 브리핑으로 허위라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문제는 이 기사로 인해 오늘 하루종일 모든 커뮤니티에서 이 논란으로 분열되고 싸움이 일어나는 등 난리가 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기자라는 타이틀 달고 저런 허위사실을 근거도 없이 퍼뜨렸으면 이에 걸맞은 합당한 대가가 있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해당 논란은 전날 모 매체가 보도한 '여군 병사 부활'에서 시작됐다. 국방부가 여군 병사 모집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라는 내용이었지만, 해당 보도가 나간 이후 국방부는 "검토한 적도 없다"며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청원자의 청원 게시물은 하루가 지난 현재 714명이 동참한 상태다. 국민청원 게시판의 게시물 대부분이 추천 수 0, 혹은 한 자릿수에 머문다는 점을 고려해보면, 네티즌들로부터 어느 정도 관심을 사는 데 성공한 셈이다.
 
해당 청원과 별개로 전날 '여군 모병' 논란이 일자 청와대 게시판에는 군대와 연관된 청원이 쏟아졌다. "여군 모병" 찬성한다는 청원과 반대한다는 의견이 다수 나왔고, "남성 징병제 폐지"를 주장하는 청원, "징병제를 모병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청원도 올라왔다. 해당 보도와 국방부의 공식 부인으로 논란이 일자 청와대 게시판에 비슷한 주제의 청원이 줄을 이은 것으로 풀이된다.
 
남·여 모병 문제와 별도로 '군 환경개선', '군 가산점제 부활' 등 꾸준히 제기되는 군 관련 문제들도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는 분위기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