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주혁 발인에도 못 오는 정준영…"제발 빨리 와라" 댓글 줄 이어

중앙일보 2017.11.02 08:52
[사진 KBS 2TV '1박 2일']

[사진 KBS 2TV '1박 2일']

2일 진행되는 배우 고(故) 김주혁 발인식에 가수 정준영이 참석하지 못할 것으로 보이자 정준영이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정준영은 현재 해외 촬영 중이라 고인의 사망 소식조차 접하지 못했을 우려가 크다.
 
김주혁(왼쪽)과 정준영. [사진 유호진 피디 인스타그램]

김주혁(왼쪽)과 정준영. [사진 유호진 피디 인스타그램]

정준영은 지난달 29일 SBS '정글의 법칙 - 쿡 아일랜드' 편 촬영을 위해 출국했다. 다음 날 30일 김주혁은 불의의 사고로 사망했다. 두 사람은 KBS 2TV '1박 2일'에서 맏형과 막내 케미(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줬다.
 
SBS 측은 "한국에 있는 '정글의 법칙' 제작진이 현지 제작진에게 연락을 시도하고 있으나 닿지 않고 있다"며 "이번에 유독 더 오지로 가 연락이 안 닿는다. 연락이 닿는 대로 소식을 전하고 추후 상황을 논의하겠다"고 1일 밝힌 바 있다.
 
[사진 정준영 인스타그램]

[사진 정준영 인스타그램]

2일 오전 정준영 인스타그램에 접속하면 "빨리 돌아와라" "얼른 오세요" "늦게 소식을 알면 얼마나 가슴 아플까" "구탱이형이 기다릴 거예요" 등 정준영의 상황을 안타까워하는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주혁의 발인식은 2일 오전 10시 영결식을 거쳐 11시에 진행된다. 장지는 충청남도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로 정해졌다. 발인식에는 유족과 연인 이유영을 비롯해 소속사 나무엑터스 식구, 동료 선후배들이 고인을 애도할 예정이다.
 
오열하는 데프콘. [사진 SBS '비디오머그']

오열하는 데프콘. [사진 SBS '비디오머그']

앞서 정준영을 제외한 '1박 2일' 멤버들은 김주혁의 빈소를 찾았다. 오열하거나 침통한 표정이었다. 특히 배우 차태현은 이틀 연속 빈소를 지키며 상주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고 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