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용인 일가족 살해범 아내 인천공항 통해 자진귀국

중앙일보 2017.11.01 20:41
용인 일가족 살해 피의자가 뉴질랜드에서 체포된 모습. [연합뉴스]

용인 일가족 살해 피의자가 뉴질랜드에서 체포된 모습. [연합뉴스]

경기 용인 일가족 살해사건의 피의자 아내가 1일 뉴질랜드에서 자진 귀국했다.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용인동부경찰서는 이날 오후 6시 10분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정모(32·여)씨를 공항에서 남편 김모(35)씨와 살인을 공모한 혐의로 체포했다고 이날 밝혔다.
 
정씨는 남편 김씨와 살인을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지난달 21일 오후 2~5시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아파트에서 어머니 A(55)씨와 이부동생 B(14)군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 날 오후 8시쯤 강원 평창군의 한 도로 졸음 쉼터에서 계부인 C(57)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하고 시신을 차량 트렁크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남편 김씨는 현재 뉴질랜드 사법당국에 의해 과거 현지에서 저지른 절도 혐의로 구금돼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