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장인 처세왕 2위는 ‘라인형’…1위는

중앙일보 2017.11.01 19:25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처세술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탈 사람인이 직장인 428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처세술 필요성’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90.4%(387명)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동료 및 상사와의 원만한 인간관계를 위해서’(76.7%·297명)가 가장 많았다.
야근하는 직장인들. 일과 가정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까. [중앙포토]

야근하는 직장인들. 일과 가정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까. [중앙포토]

 
‘업무 능력만으로 인정받는 데 한계가 있어서’(38.5%·149명), ‘능력 이상으로 인정받을 수 있어서’(26.9%·104명), ‘승진 등 성과 보상이 유리해서’(22.7%·88명), ‘다들 하고 있어서’(9.8%·38명) 등의 응답이 그 뒤를 이었다.
 
처세술이 가져오는 긍정적인 상황으로는 ‘상사 및 동료와의 좋은 관계’(78.6%)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승진 등 인사고과 ’(40.8%), ‘원하는 업무 배정 및 분담’(24.5%), ‘이직 시 평판관리 영향’(21.7%), ‘연봉 협상 유리’(19.6%)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 63.3%는 주위에 처세술이 좋은 사람 이른바 ‘처세왕’이 있다고 답했다. 최고의 처세왕 유형으로는 상사 및 동료의 대화에 적극적인 ‘리액션형’(29.5%·80명)을 꼽았다. 입지가 단단한 상사를 따르는 ‘라인형’(23.2%·63명), 업무 성과를 당당하게 알리는 ‘자기과시형’(11.1%·30명), 자발적 야근·특근에 참여하는 ‘애사심형’(11.1%·30명), 감정을 나타내지 않는 ‘포커페이스형’(11.1%·30명), 어제의 적도 오늘의 친구인 ‘오픈마인드형’(7.4%·20명) 등의 유형도 직장 내 처세왕으로 꼽혔다.
 
직장인 52.3%는 처세가 좋은 동료로 인해 피해를 본 경험이 있었다. 처세술이 뛰어난 동료의 부정적 영향에 대해서는 '비교로 인한 스트레스'(48%·108명)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업무 배정의 불이익'(40.2%·90명), '상사 및 동료와의 관계 소원해짐'(34.3%·77명), '승진 등 인사고과의 불이익'(29.9%·67명) 등의 피해를 보았다는 직장인도 있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